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플레 자극할 유동성 홍수 계속…3월 시중 통화량 39조↑

지난 2월 사상 최대폭으로 늘어난 시중 통화량이 3월에도 크게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올해 초 설 연휴를 일주일 앞두고 서울 강남구 한국은행 강남본부에서 현금운송 관계자들이 시중은행에 공급될 설 자금 방출 작업을 하는 모습. [사진 공동취재단]

지난 2월 사상 최대폭으로 늘어난 시중 통화량이 3월에도 크게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올해 초 설 연휴를 일주일 앞두고 서울 강남구 한국은행 강남본부에서 현금운송 관계자들이 시중은행에 공급될 설 자금 방출 작업을 하는 모습. [사진 공동취재단]

유동성 홍수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월 사상 최대폭으로 늘어난 시중 통화량이 3월에도 크게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와 기업, 기타금융기관 등 모든 경제 주체별 통화량이 늘었다. 특히 일부 기업의 공모주 청약 일정에 따라 증권회사 등의 통화량이 늘어난 점이 두드러졌다. 시중이 풀린 돈이 늘어나며 인플레이션(물가상승)을 더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21년 3월 중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지난 3월 시중 통화량(M2)은 전달보다 1.2%(38조7000억원) 늘어난 3313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동월대비 기준으로는 11%(330조3000억원)가 늘면서 2009년 3월(11.1%) 이후 12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지난 2월 M2는 전달보다 1.3%(41조8000억원) 늘며 두 달 연속 사상 최대 증가 폭을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통화량 지표로 사용하는 것은 협의통화(M1)와 M2다. M1은 현금처럼 바로 쓸 수 있는 돈이다. 은행의 요구불예금과 수시입출금식 저축성 예금이 M1으로 분류된다. 여기에 머니마켓펀드(MMF)나 2년 미만의 예·적금 등 비교적 현금화가 쉬운 단기 금융상품까지 합친 통화량이 M2다.
 
지난 3월에는 모든 경제 주체의 M2가 늘어났다. 가계와 비영리단체의 M2는 전월보다 6조4000억원(0.4%) 늘어난 1634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주택담보대출과 전세자금대출 등 부동산 대출의 증가세가 계속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기업의 M2도 전달보다 5조7000억원(0.6%) 늘어난 973조원을 기록했다.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자금 수요와 정책금융기관의 금융지원이 계속되면서 기업으로 자금이 유입됐다. 다만 분기 말 재무비율 관리를 위한 대출 일시상환 등 계절성 요인 등으로 통화량 증가 폭은 전달(2.3%)보다 크게 낮아졌다.
 
보험회사와 증권회사, 여신전문기관 등을 포함한 기타금융기관의 M2는 전달보다 3.5%(18조원) 증가한 526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2018년 1월(3.6%) 이후 3년 2개월 만에 최대 상승 폭이다. 지난 3월 SK바이오사이언스의 기업공개(IPO)로 인한 공모주 청약이 진행되며 증권회사로 상당한 자금이 유입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당시 SK바이오사이언스에 몰린 청약 증거금은 63조6198억원에 달했다.
 
금융 상품별로는 요구불예금의 통화량이 전달보다 3.6%(12조8000억원) 늘어난 367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수시입출금식 저축성 예금도 전월보다 1.3%(9조원) 늘어난 721조4000억원이었다. 2년 미만의 금전신탁은 2.4%(6조8000억원) 증가한 294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