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7이닝 1실점 호투로 시즌 3승 수확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AFP=연합뉴스]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AFP=연합뉴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부상 걱정을 완전히 털어내면서 시즌 세 번째 승리를 올렸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6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지난달 8일 텍사스 레인저스전(7이닝 2실점)에 이어 또 한 번 올 시즌 개인 최다 이닝을 소화했다. 평균자책점은 3.15에서 2.95로 낮아졌다.  
 
류현진은 팀이 2-1로 앞선 8회 초 공격에 앞서 마운드를 넘겼다. 이후 토론토가 4-1로 이겨 승리 투수가 됐다. 시즌 3승(2패) 째다. 부상자 명단에서 복귀한 7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호투해 몸 상태에 대한 우려를 잠재웠다.  
 
류현진은 이날 2회와 7회를 제외한 매 이닝 출루를 허용했지만,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으로 실점을 막았다. 1회 말 2사 1루에서는 오지 앨비스를 내야 땅볼로 아웃시켰고, 3회 말 1사 1루에선 공 4개로 로널드 아쿠냐 주니어와 프레디 프리먼을 연속으로 잡아내 일사천리로 이닝을 끝냈다.  
 
처음이자 마지막 실점은 5회 말에 나왔다. 선두타자 윌리엄 콘트레라스에게 볼카운트 1B-1S에서 시속 126㎞ 체인지업을 던졌는데, 가운데로 몰리면서 선제 좌월 솔로 홈런으로 연결됐다.  
 
토론토 타선이 6회 초 곧바로 동점을 만들자 류현진도 더는 점수를 주지 않았다. 류현진은 6회 말 2사 후 오스틴 라일리에게 좌익선상 2루타를 맞았지만, 후속 타자를 우익수 플라이로 잡아냈다. 2-1 역전에 성공한 7회 말엔 세 타자를 모두 외야 플라이로 처리하고 임무를 완수했다. 투구 수는 94개였다.  
 
류현진은 이날 19개월 만에 '9번 타자'로 배트를 잡기도 했다. 지명타자 제도가 없는 내셔널리그 팀 애틀랜타의 홈에서 경기가 열려서다. 그는 3회와 6회 두 차례 타격 기회를 잡았지만, 두 번 다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