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신 여권 도입하자“…각국 경제 대표 B7 공동 성명서

“백신 생산과 배분을 저해하는 수출 제한 조치와 국가별 개별 행동을 저지해달라.”  

“백신여권 등 국제 이동성 회복을 위해 전 세계 공통의 인증 절차와 표준을 도입해달라.”

 
다음 달(11~13일) 영국서 개최되는 주요 7개 선진국(G7) 정상회의를 앞두고 화상으로 이틀간(현지시간 12~13일) 열린 ‘B7 정상회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의제 등을 담은 공동성명서를 채택하고 폐막했다. B7 정상회의는 G7(미국·일본·독일·영국·프랑스·이탈리아·캐나다) 국가의 공식적인 경제단체장 회의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2일 화상으로 열린 B7 정상회의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사진 영국경제인연합회]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2일 화상으로 열린 B7 정상회의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사진 영국경제인연합회]

 
13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올해 B7 정상회의는 G7 국가 이외에 한국과 호주·인도·남아프리카공화국 등 4개국이 주최국 영국의 특별 초청을 받아 참석했다. 한국 경제계의 대표로는 전경련이 초대받았다. G7 의장국 영국의 경제단체인 영국경제인연합회(CBI)의 카란 빌리모리아 회장은 전경련의 허창수 회장과 권태신 부회장에게 회의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직접 초청했다. 주요 선진국의 경제계 정상회의인 만큼 수전 클락 미국상공회의소(US Chamber) 회장, 나카니시 히로아키 일본경제단체연합회장을 비롯한 11개국의 경제단체 수장이 모두 참여했다.
 

코로나19 탓에 화상으로 열린 이번 B7 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 이후 교역 활성화를 통한 경제 회복과 디지털 전환, 기후 변화 등 주제가 논의됐다. 전경련은 한국 기업이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도록 글로벌 경제 환경 조성에 초점을 맞춰 의견을 제시했다.  
 
B7 정상회의에 한국 경제계 대표로 참석한 허창수 전경련 회장. [사진 전경련]

B7 정상회의에 한국 경제계 대표로 참석한 허창수 전경련 회장. [사진 전경련]

 
허 회장은 의장국 영국의 핵심 의제이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참석한 ‘기후와 생물 다양성’ 주제 토론에서 “제조업 중심의 국가에서 탄소 감축은 쉽지 않은 과제이나 한국 기업이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며 “탄소 감축 등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해 최첨단 기술을 공유하고, 기후 변화 펀드의 확대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해당 주제 토론에서 기후 변화야말로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기업가 정신과 혁신이 가장 필요한 분야라는 의견이 나왔고, 기업인의 적극적인 역할에 대한 요구가 이어졌다.
 
권 부회장은 ‘코로나19와 글로벌 리스크,  세계무역기구(WTO)·국제통화기금(IMF)과의 대화’를 주제로 한 토론에서 “백신 격차 해소를 위해 국제 공조와 백신여권 등 국제 이동성 회복을 위한 국가 간 논의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권 부회장은 “각국 정부의 대중영합주의적 재정 지출과 민간에 대한 세 부담 전가를 규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주제 토론에서 전 세계적인 백신 부족의 문제점이 다양한 각도에서 제기됐고, 백신 공급 확대를 위해 지식재산권의 유보와 국경 이동 재개에 대해 활발한 논의가 있었다.
 
이번에 채택된 B7 공동성명서와 정책건의 보고서는 다음 달 열리는 G7 정상회의에서 각국 지도자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이소원 전경련 국제협력팀장은 ”전경련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자문 기구인 BIAC, 주요 16개국 민간 경제단체로 구성된 세계경제단체연합(GBC), 아시아 비즈니스 서밋(ABS) 등 여러 국제 회의체에서 한국 경제계를 대표하고 있다“며 ”한미·한일·한중재계회의 등 31개 주요 국가의 양자 회의체를 통해 민간 경제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