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수처 1호' 조희연 수사에 與 반발…윤희숙 "유아적 생떼"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해직교사를 특별 채용했다는 의혹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1호 사건으로 정하자 여당에서 반발이 나오고 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여당을 향해 '본인들 입맛에만 맞는 수사만 해야 하느냐'고 일갈했다.
 
윤 의원은 1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권은 '부모가 추천장 위조해 의사가 되는 나라'를 만들었고, 이젠 '교육감이 권력 잡겠다고 교사 자리를 거래하는 나라'가 됐다"며 "조희연 교육감은 선거를 도운 전교조 교사 5명을 채용하기 위해 관련 규정을 싸그리 비틀었다. 절벽의 시간을 살아가는 젊은이들을 아예 열패감의 구덩이에 던져넣고 밟는 짓"이라고 했다.
 
그는 "그래 놓고도 수치를 모르는 게 더 문제"라며 "민주당 의원들이 줄줄이 공수처 비판에 나섰다"고 했다. 조 교육감 의혹이 공수처 1호 사건이 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공수처 취지에 어긋난다' 등 비판을 하는 상황을 겨냥한 것이다.
 
윤 의원은 "청년들 피눈물은 안중에도 없고 본인들 입맛에 맞는 수사만 해야 한다는 유아적 생떼"라며 "윤석열 총장을 공수처 1호로 수사하겠다고 공공연히 떠들던 기백이 선거참패 후에도 아직 살았나 보다"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교육감을 1호로 수사하겠다는 공수처의 의도가 무엇인지는 수사내용과 결과로 평가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윤 의원은 "조희연 교육감을 '평생 민주화와 사회 정의, 그리고 인권과 평화를 위해 살아온 분'이라며 옹호하고 나서는 것은 '우리편에겐 잘못이란 DNA가 없다'는 여당의 정서를 그대로 보여준다"며 "부하직원을 수년간 성추행한 서울시장을 '내가 아는 가장 청렴한 이'라 추켜세웠던 바로 그 정서"라고 꼬집었다.
 
그는 "그 무리에서는 이 정도가 잘못 축에도 안 들고, 정의롭고 청렴한 편이라니 도대체 어떤 분들이 모여 있는 것인지 심란하다"라고 몰아세웠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오종택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오종택 기자

 
조 교육감은 2018년 선거법 위반으로 유죄판결을 받은 뒤 해임된 전교조 소속 등 해직교사 5명을 부당하게 특별 채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는 감사원이 경찰에 고발한 사건으로, 공수처의 1호 사건이 됐다.
 
이에 여당에서는 "공수처 설립 취지인 ‘권력형 범죄’에 부합하지 않는 사건이다. 어이가 없다”(이수진 의원), "이러려고 공수처 만들었나 자괴감이 (든다)"(안민석 의원) 등 반발하는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