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정보수장 헤인스 국장, DMZ 둘러봤다…靑 방문도 예정

미국의 정보수장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13일 오전 서울의 한 호텔에서 방한 이틀째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스1

미국의 정보수장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13일 오전 서울의 한 호텔에서 방한 이틀째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스1

방한 중인 미국의 정보수장인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13일 비무장지대(DMZ)를 찾았다. 헤인스 국장은 이날 오전 숙박 중인 서울 시내의 한 호텔에서 출발해 차를 타고 통일대교를 건너 DMZ로 이동했다.
 
DMZ 내 구체적인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등을 둘러볼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헤인스 국장은 방한 기간 청와대를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면담하는 일정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 바이든 대통령의 새로운 대북정책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인식도 공유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의 정보수장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13일 오전 서울의 한 호텔에서 방한 이틀째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차량을 타고 이동하고 있다. 뉴스1

미국의 정보수장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13일 오전 서울의 한 호텔에서 방한 이틀째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차량을 타고 이동하고 있다. 뉴스1

 
헤인스 국장은 미국 중앙정보국(CIA)과 연방수사국(FBI) 등 15개 정보기관을 총괄하는 핵심 인물로 사상 첫 여성 정보국장이다. 헤인스 국장의 이번 방한은 미국의 대북정책을 단순히 전달하기 위한 것보다, 북한 동향을 포함해 한반도 정세를 정확히 파악하기 위한 성격이 큰 것으로 보인다.
 
또 대외적으로 한·미·일 3국 공조를 부각하고 북핵 문제를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 현안에서 뒷순위에 두지 않겠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행보라는 분석도 나온다.
미국의 정보수장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탑승한 차량 행렬이 13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를 통해 판문점으로 향하고 있다.  헤인스 국장은 방한 기간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미국의 정보수장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탑승한 차량 행렬이 13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를 통해 판문점으로 향하고 있다. 헤인스 국장은 방한 기간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앞서 헤인스 국장은 지난 11일 일본 도쿄에서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일본 국가안보국장과 회담했고, 전날 오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및 다키자와히로아키(瀧澤裕昭) 일본 내각정보관과 한미일 3국 정보기관장 회의를 가진 뒤 곧바로 한국으로 이동했다.
 
미국은 지난달 초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 지난 5일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 이어 정보수장 회의를 이어가며 3국 공조 강화 행보를 과시하고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헤인스 국장은 2박 3일간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14일 오후 출국할 것으로 전해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j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