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신 편가르기 낯뜨거워, 나라 망신" 여야 모두 황교안 때렸다

미국을 방문 중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11일(현지시간) 워싱턴DC 한 호텔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5일 방미한 황 전 대표는 12일 귀국길에 오른다. 연합뉴스

미국을 방문 중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11일(현지시간) 워싱턴DC 한 호텔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5일 방미한 황 전 대표는 12일 귀국길에 오른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소속의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있는 서울ㆍ부산ㆍ제주 등에라도, 굳건한 한ㆍ미동맹의 상징적 차원에서라도 백신 1000만회 분에 대한 지원을 (미국에) 부탁했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12일(한국시각) 미국 현지 특파원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한 것을 두고 여야에서 모두 “국민 편가르기 행보”라는 거센 반발이 나왔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12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중하기 바란다. 황 전 대표는 전직 야당 대표이기 이전에 대한민국의 전직 국무총리”라며 “국민의힘 단체장이 있는 지역 국민만 국민이냐. 나라 망신도 이런 망신이 어디 있느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장 의원은 “백신까지도 편가르기 도구로 이용하는 전직 총리의 어설픈 백신 정치가 국민을 얼마나 짜증 나게 하고 있는지 깨닫기 바란다”며 “낯 뜨겁다. 제발 이러지 좀 말자”고 덧붙였다.
 
방미 중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11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한 호텔에서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을 면담한 뒤 배웅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미 중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11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한 호텔에서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을 면담한 뒤 배웅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 의원의 지적에 황 전 대표는 13일 새벽 페이스북을 통해 “제 진심이 잘못 전달된 것 같아 황당하고 미안하다”며 “더욱 적극적으로 협상하라고 압박을 하고자 몇 가지 예를 든 것이다. 오로지 청와대ㆍ정부ㆍ여당을 독려하기 위한 수사였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황 전 대표는 “저는 ‘국민 편가르기’ 생각은 전혀 없다”며 “다급하고 절박한 마음에서 한 절규임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썼다.
 
이에 장 의원은 이날 오전 다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절제와 신중함이 극도로 요구되는 외교라는 무대에서 생명이라는 절대적 민감성을 가진 백신 문제를 다룰 땐 더더욱 정치적 오해의 소지가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문재인 정권에 대한 압박’이라고 느껴지기보다는 정치적, 외교적 경솔함으로 비치는 것은 저만의 생각일까”라고 반문했다.
 
황 전 대표의 방미 행보에 대한 야당 의원들의 시선은 대체로 싸늘하다. 국민의힘의 한 수도권 지역 의원은 “지난 총선 참패 이후 황 전 대표에 대한 대선 주자로서의 당내 기대가 사실상 사라졌다”며 “이를 만회하기 위해 존재감을 부각하는 차원에서 황 전 대표가 무리수를 두는 게 아닌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영남지역의 중진 의원은 “전직 총리로서의 무게감 있는 행보를 기대한다”며 황 전 대표를 에둘러 비판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출신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황 전 대표가 정치를 재개하고 싶은가 보다. 제가 볼 땐 그냥 쿨하게 하면 되는데, 미국에서까지 왜 그렇게 나라 망신을 시키는지 잘 모르겠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윤 의원은 “황 전 대표 말씀이 가관”이라며 “‘대한민국을 구하겠다’고 가신 분이 ‘국민의힘 소속 단체장을 구하겠다’는 걸로 치환해서 말씀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초청으로 미국으로 출국한 황 전 대표는 한미동맹 정상화, 백신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다. 뉴스1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초청으로 미국으로 출국한 황 전 대표는 한미동맹 정상화, 백신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다. 뉴스1

한편 지난 5일 “한ㆍ미 동맹 복원” 등을 목표로 미국으로 출국했던 황 전 대표는 8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이날 새벽 귀국길에 올랐다. 황 전 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에 도착해도 많이 바쁠 것 같다. 새로운 시작을 다짐한다”고 썼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