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름 만에 최다 확진, 신규 715명…국내 692·해외 23명

오늘(13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15명입니다. 지난달 27일(775명) 이후 보름 만에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신규 확진자 715명 중 국내 발생은 692명입니다. 전국 17개 모든 시도에서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227명, 경기 222명, 인천 17명으로 수도권에서 466명이 나왔습니다. 전체 약 67%를 차지합니다.



비수도권 지역 확진자는 270명으로 국내 발생 39%입니다. 울산 31명, 경남 30명, 광주 23명, 경북 22명, 부산 20명, 충남 19명, 대전 18명 등입니다.



 
〈사진=질병관리청 자료 캡처〉〈사진=질병관리청 자료 캡처〉
해외 유입 사례는 23명입니다. 검역 단계에서 14명, 입국 후 자가 격리 중에 9명이 확진됐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7명 줄어 160명입니다. 사망자는 7명 추가돼 누적 1,891명(치명률 1.46%)입니다.



국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어제 4,408명 늘어 모두 371만 1,023명입니다.



2차 접종자는 8만 2,890명 추가돼, 지금까지 74만 7,707명이 백신 접종을 완료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오늘 아침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크게 증가한 데 대해 "수도권과 경남권, 충청권에서 감염 확대가 전날보다 큰 폭의 증가를 가져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수도권 확진자 비중은 지난 1월 이후 14주 연속 60~70%에 머물고 있고, 일부 수도권 지역 자치단체 감염 발생률은 전국 자치단체 평균 대비 최대 4배 수준"이라며 "수도권 지역 자치단체에선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특별방역과 의무 선제검사 확대 등 지역 상황에 맞는 실질적인 방역대책을 통해 감염원을 확실히 줄여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전 장관은 백신 접종과 관련해선 "오는 27일부터 시작되는 65~74세 어르신 512만 명에 대한 접종 준비는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어제까지 접종 대상자의 44%가 사전예약을 마쳤다"고도 했습니다.



오늘부터는 다음 달 7일 접종이 시작되는 60~64세 400만 명과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교사 등 36만 명에 대한 사전 예약이 시작됩니다.



전 장관은 "온라인 예방접종 사이트, 읍면동 주민센터, 지자체 콜센터를 통해 예약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10주간 백신을 접종받은 분들의 이상반응 의심 신고율은 1주차 1.9%에서 최근 0.1%까지 크게 낮아졌다"며 "안심하고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디자인:이보담·이지연)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