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쿠팡, 1분기 매출 74% 오른 4조7000억원…적자 3300억원

서울 송파구 쿠팡 사옥. 뉴스1

서울 송파구 쿠팡 사옥. 뉴스1

 
쿠팡이 올해 1분기에 매출 4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쿠팡은 2021년 1분기에 순매출 42억686만 달러(약 4조7300억원)를 기록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보다 74% 오른 수치다. 신규 고객이 계속 유입되고 락인(lock-in)효과로 높은 고객 유지율을 보인 결과로 해석된다.
 
하지만 영업손실도 2억9503만 달러(약 3300억원)로 늘었다. 쿠팡 관계자는 “일회성 주식보상비용 반영과 투자와 고용 증가로 인한 일반관리비 증가가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분기 쿠팡의 주식기반보상(Equity-based compensation)은 8696만 달러(약 980억원)였다.
 
같은 기간 쿠팡 활성 고객(일정 기간 중 1회 이상 쿠팡에서 물건을 산 고객) 수는 1600만명으로 21% 증가했다. 한국 경제활동 인구의 절반 이상이 쿠팡 구매 경험이 있는 셈이다. 활성 고객의 1인당 구입액은 262달러(약 29만원)로 전년 동기보다 44% 상승했다.  
 
한편 쿠팡 주가는 13일 2.54% 하락한 35.3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 상장 직후 쿠팡 주가는 공모가 35달러에서 69달러까지 치솟았으나, 이후 하락세를 보였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