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번엔 무료 VIP 멤버십…보름에 한 번씩 파격 정책 꺼내는 위메프

 
.

.

 

위메프 "미래 보겠다…파격 정책 내년까지 계속 발표할 것"

소셜커머스 위메프가 파격적인 서비스를 잇달아 선보이고 있다. 매번 강조하는 "단기 실적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말처럼 플랫폼을 파트너와 고객으로 다시 채우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위메프는 오는 6월부터 무료 VIP 멤버십을 도입한다고 12일 밝혔다. 별도 신청 절차나 가입비 없이 월 결제액 30만원을 넘거나 구매 횟수가 5번 이상이면 무료 VIP 멤버십 대상이 된다. 
 
VIP 멤버십 대상 고객에게 월 10만원 상당 할인, 결제 수단에 따라 최대 5% 추가 적립 등을 제공한다.
 
현재 국내 이커머스 업계는 대부분 유료 멤버십을 운영 중이다. 하지만 적게는 몇천 원, 많게는 몇만 원까지 구독료나 가입비를 받는다. 돈을 낸 만큼 적립금이나 여러 서비스 혜택으로 되돌려주는 개념이 강하지만, 초기 문턱이 존재하는 것이 사실이다. 
 
일례로 G마켓과 옥션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는 연회비 3만원을 내야 하는 '스마일클럽'을 운영 중이다. 이베이코리아는 가입하는 즉시 3만7000원의 '스마일 캐시'를 지급하며 더 많은 혜택을 주지만 가입 절차와 초기에 '내 돈을 넣어야 한다'는 부담이 있다. 

 
업계 1위 쿠팡은 조건 없이 당일 배송 서비스를 받으려면 2900원을 내고 '로켓와우'에 가입해야 한다. 티몬도 유료 멤버십인 '슈퍼세이브'를 기간 단위로 운영 중이다.  

 
위메프는 앞서 월 990원을 결제하는 유료 멤버십 서비스를 운영했다가 중단했다. 그러나 지난달부터 시범 운영을 시작한 무료 VIP 멤버십 대상 고객의 결제 금액과 건수가 일반 이용자 대비 각각 4.2배, 3.8배 많자 정례화를 결정했다.
 
멤버십 제도는 고객의 이탈을 막고 충성고객을 늘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최근 온라인 쇼핑몰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여러 사이트를 두루 돌아다니는 소비자가 늘어났다. 하지만 멤버십에 가입한 고객은 혜택이 크고 자신이 투자한 부분도 있어서 타 쇼핑몰에 쉽게 가지 않는다.

 
위메프는 최근 각종 혜택을 쏟아내고 있다. 지난달 말에는 업계 최저치에 해당하는 2.9% 정률 수수료 정책을 들고나왔다. 업계 평균 수수료율(13.6%)에 비해 크게 낮은 수준이다. 전성기와 비교해 외부로 빠져나간 파트너를 다시 끌어들이겠다는 복안이었다. 
 
위메프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업계 최저 정률 수수료 정책 이후 열흘 동안 새로 입점한 업체가 33.2% 증가했다. 
 
위메프 관계자는 본지에 "하송 대표가 부임한 뒤 '사용자(고객과 파트너)와 기술'이라는 두 가지 축으로 미래를 보자는 키워드를 제시했다"며 "내부적으로 단기 실적에 연연하지 말고 중장기적으로 회사를 세련되게 발전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향후에도 사용자 중심의 정책이 꾸준히 나올 것이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