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힘 백신대표단 미국 도착…“백신 확보 초당적 노력”

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한 국민의힘 백신대표단 박진(오른쪽), 최형두 의원이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미국으로 출국하며 취재진에게 인사하고 있다.  박 의원과 최 의원은 이날 출국해 미국에 일주일가량 머물며 초청기관인 윌슨센터 등 싱크탱크와 미국 정부 및 의회 관계자들과 만나 한-미 백신 스와프를 비롯한 양국의 백신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한 국민의힘 백신대표단 박진(오른쪽), 최형두 의원이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미국으로 출국하며 취재진에게 인사하고 있다. 박 의원과 최 의원은 이날 출국해 미국에 일주일가량 머물며 초청기관인 윌슨센터 등 싱크탱크와 미국 정부 및 의회 관계자들과 만나 한-미 백신 스와프를 비롯한 양국의 백신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한 한미 협력을 목표로 자체적으로 꾸린 백신 대표단이 12일(현지시간) 미국에 도착했다. 
 
대표단인 박진, 최형두 의원은 이날 오후 워싱턴DC에 있는 한국전 참전 기념공원에 헌화한 뒤 공화당 소속 한국계 영 김, 미셸 박 스틸 하원 의원과 면담을 시작으로 활동에 들어간다.
 
대표단은 미 행정부, 의회, 싱크탱크 인사를 두루 접촉해 한미 백신 스와프를 비롯한 양국의 백신 협력 방안을 논의한 뒤 오는 19일 귀국한다.
 
박 의원은 언론과 통화에서 “한미 간 백신 협력을 통해 백신의 시급한 확보가 중요하다”며 “야당으로서 이를 위한 초당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한미동맹을 굳건히 하고 백신 협력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로의 관계 강화가 필요하다”며 “국익을 위한 의원 외교를 적극적으로 펼치겠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백신 스와프를 통한 양국 협력 방안, 한국의 뛰어난 백신 양산 능력을 활용해 한국을 아시아의 ‘백신 허브’로 만드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한미가 백신 동맹을 통해 전 세계의 전염병 대유행 극복에 앞장설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백신 스와프는 한국이 미국으로부터 백신을 우선 지원받고 나중에 백신으로 되갚는 방식으로, 정의용 외교장관도 지난달 20일 “미국 측과 상당히 진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민주당 “보여주기에 불과” vs 국민의힘 ”아시아 백신허브 목표”

국민의힘이 백신 확보를 위한 자체 사절단을 미국에 파견한 것을 놓고 더불어민주당 이용민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코로나 팬데믹으로 백신 생산·공급을 둘러싼 국가 간 역학관계가 갈수록 복잡해지고 있는 상황에 야당의 백신 사절단은 오히려 백신 수급정책에 혼선만 초래할 뿐”이라며 “실익 없는 보여주기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말로만 정부의 백신 정책을 비판해 왔을 뿐, 아무런 대안을 제시하지 못했다”며 “옹색해지자 뭐라도 해야겠다는 심정은 이해한다. 빈손으로 돌아오더라도 백신을 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기 때문에 손해 볼 것이 없다는 계산이 깔려있다”고 힐난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백신 확보를 위해 초당적으로 노력하려는 공당의 진심이 어떻게 관심 끌기이며, 도대체 어떠한 근거로 백신수급에 혼란을 준다는 말인지 설명해보라”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방미대표단은 방미에 앞서 이미 정부 측으로부터 현황 보고를 받았고, 아시아 백신허브 구상을 목표로 사전 준비를 한 상태에서 미국을 방문한 것임을 강조드린다”며 “국민의힘은 그간 민주당에게 공동 방미대표단 방문을 제안하였으나 민주당의 비협조로 국민의힘 단독으로 가게 된 것도 명심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