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르웨이, AZ백신 접종 제외키로…"남은 건 다른나라 재분배"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백신. AFP=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백신. AFP=연합뉴스

노르웨이 정부가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자국의 접종프로그램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다. 노르웨이는 유럽 국가 중 덴마크에 이어 두 번째로 AZ 백신을 자국 접종 프로그램에서 제외한 나라가 됐다.
 
AFP·로이터 통신 등은 12일(현지시간)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부는 AZ 백신을 노르웨이에서 사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노르웨이 정부의 이 같은 결정은 지난 10일 전문가 위원회가 AZ 백신과 미국 존슨앤드존슨(J&J)의 자회사 얀센의 백신에 대해 '매우 드물지만 유해한 부작용'을 이유로 접종프로그램에서 제외할 것을 권고한 뒤 나왔다.

 
앞서 유럽의약품청(EMA)도 AZ와 얀센의코로나19 백신에 대해 혈소판 감소를 동반하는 특이 혈전을 매우 드문 부작용 사례에 포함해야 한다고 결론 내린 바 있다.

 
노르웨이는 지난 3월 11일 AZ 백신을 맞은 청년들 가운데 소수가 혈소판 감소를 동반하는 혈전으로 입원하자 예방적 차원에서 이 백신의 사용을 일시 중단하고, 자체적으로 세부 검토를 벌여왔다. 얀센 백신의 경우 노르웨이에 배송은 됐지만, 접종은 시작되지 않은 상태였다. 노르웨이 정부는 얀센 백신을 추후 감염 증가 시 등을 대비해 예비 물량으로 비축해두기로 결정했다.
 
한편 솔베르그 총리는 남은 AZ 백신이 유럽연합(EU) 회원국이나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재분배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노르웨이는 현재 화이자·모더나의 백신만 자국 접종프로그램에 사용하고 있다. 지금까지 성인 3분의 1은 최소 1회분의 접종을 받았으며, 7월 말까지는 성인 전체가 최소 1회분의 백신을 맞을 것으로 예상한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