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00원으로 사치 누리는 곳…불황 모르는 MZ세대 아지트

‘가나슈 레이어 케잌’ ‘치즈 테린느’ ‘바스크 번트 치즈케이크’.
유명 베이커리의 쇼윈도에서나 볼 법한 고급 디저트가 집 앞 편의점에 등장했다. 전문 제과점 못지않은 고급스러운 맛과 합리적 가격, 접근성을 앞세워 편의점이 디저트의 성지로 거듭나고 있다. 편의점을 주로 이용하는 MZ(밀레니얼·Z)세대들이 가장 반긴다.  
젊은층 사이에서 편의점 디저트가 인기를 끌면서 유튜브 등 SNS에는 편의점 디저트 먹방 콘텐트가 다수 올라온다. 사진 유튜브 캡처

젊은층 사이에서 편의점 디저트가 인기를 끌면서 유튜브 등 SNS에는 편의점 디저트 먹방 콘텐트가 다수 올라온다. 사진 유튜브 캡처

커피로 시작, ‘혼디족’ 성지 된 편의점

편의점 디저트는 혼자 디저트를 즐기는 ‘혼디족’이 늘면서 각광을 받기 시작했다. 이른바 ‘편디족(편의점 디저트를 즐기는 사람)’의 등장이다. 젊은 층이 많이 찾는 SNS와 유튜브에서는 매주 출시되는 편의점 신상을 알려주는 콘텐트가 인기다. 인스타그램에는 편의점 신상 해시태그(#)가 달린 게시물이 9만8000개에 달한다. 특히 빵이나 과자·디저트·스낵 등 간식 종류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유튜브에는 주로 편의점 디저트 먹방이나 신제품 비교 영상이 올라온다.  
인스타그램에 '편의점 신상' 해시태그(#)를 달고 올라온 게시물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인스타그램에 '편의점 신상' 해시태그(#)를 달고 올라온 게시물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편의점 디저트의 인기는 201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편의점의 프리미엄 원두커피가 주목받으면서 커피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달콤한 간식류 수요가 덩달아 높아지기 시작했던 시점이다. 떠먹는 롤케이크나 미니슈 같은 가벼운 간식류가 먼저 출시됐는데 저렴한 가격대와 기대 이상의 맛으로 인기를 끌었다. 이후 떠먹는 케이크, 모찌롤, 조각 케이크 등이 히트를 하고 쫀득한 마카롱 등이 연이어 인기를 얻으면서 시장이 달아오르기 시작했다. 초반엔 GS25와 CU 양강구도로 디저트 상품군을 경쟁적으로 강화하다가 이후 이마트24, 세븐일레븐 등이 가세하면서 디저트가 편의점을 대표하는 핵심 상품군으로 부상했다. GS25의 경우 2015년 5~6종에 불과했던 디저트 상품 종류가 현재 40종까지 늘었을 정도다. 매출도 상승세다. 올해 3~4월의 편의점별 디저트 카테고리 매출 상승률은 지난해 동기 대비 GS25는 32.7%, 이마트24는 36%, CU는 12.4%로 모두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편의점 디저트 매출 신장.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편의점 디저트 매출 신장.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가성비’로 승부, 최근엔 고급화 추세

편의점 디저트 매출 톱3.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편의점 디저트 매출 톱3.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편의점 디저트의 성장 엔진은 무엇보다 가성비다. 가격과 비교하면 품질이 좋다는 의미로, 디저트 전문점 못지않은 맛에 약 2000~3000원대의 저렴한 가격대로 승부를 본다. 구색도 다양하다. 커피와 함께할 수 있는 조각 케이크부터 최근엔 마카롱·슈·타르트·카스텔라·떡 종류까지 다양해졌다. 수요가 높아지면서 편의점 디저트는 점점 고급스러워지고 있다. 우유 함량을 높인 진한 우유 크림을 사용한다든가 디저트 전문점과 협업해 4000원대 이상의 제품을 선보이는 식이다. 포카치아, 곡물 빵 등 편의점 전용 프리미엄 베이커리 브랜드를 내기도 한다. CU는 ‘샹달프’ 브레드 시리즈를, GS25는 ‘브레디크’를, 세븐일레븐은 ‘브레디움’을 선보였다.  
편의점 디저트가 전문점 못지 않은 품질에 합리적 가격대로 인기몰이 중이다. 사진 CU

편의점 디저트가 전문점 못지 않은 품질에 합리적 가격대로 인기몰이 중이다. 사진 CU

불황에도 ‘프리미엄’ 기분은 느끼고 싶어  

합리적 가격과 함께 편의점의 장점은 언제 어디서나 접근이 쉽다는 데 있다. 베이커리 맛집이나 유명 카페가 아닌, 바로 집 앞 편의점에서 비슷한 맛의 디저트를 찾을 수 있다는 게 큰 장점이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로 카페 이용이 어려워지면서 편의점에서 디저트와 커피를 구매해 집에서 혼자서 즐기는 소비가 늘어났다.
빠르게 바뀌는 디저트 트렌드를 적시에 반영하는 데다, 고급화 추세로 호응을 얻고 있는 편의점 디저트. 사진 GS25

빠르게 바뀌는 디저트 트렌드를 적시에 반영하는 데다, 고급화 추세로 호응을 얻고 있는 편의점 디저트. 사진 GS25

편의점 이용률이 높은 MZ세대 사이에선 디저트로 일상의 소소한 즐거움을 찾는다는 얘기도 나온다. 특히 많은 시간이나 비용을 들이지 않고도 경험할 수 있어 일명 ‘내돈내산(내 돈으로 내가 산)’ 후기의 단골 아이템이 되고 있다. 편의점은 거의 일주일 단위로 신제품이 나오기 때문에 빠르게 바뀌는 디저트 트렌드도 쉽게 따라잡을 수도 있다. 
디저트가 이색 협업 상품에 호응하는 MZ세대의 특성을 잘 맞췄다는 평가도 있다. ‘쫀득한 두꺼비 마카롱’‘본가 찰옥수수 케이크’ 등 기존 유명 상표에 새로운 아이디어와 콘셉트를 더해 익숙하면서도 새롭게 다가간다.   
친숙한 '진로' 두꺼비 캐릭터를 활용한 제품. 이색 협업 상품은 편의점 디저트의 또 다른 매력이다. 사진 이마트24

친숙한 '진로' 두꺼비 캐릭터를 활용한 제품. 이색 협업 상품은 편의점 디저트의 또 다른 매력이다. 사진 이마트24

이런 편의점 디저트 호황에는 ‘불황형 소비의 전형’이란 이면도 있다. 경제가 좋지 않아 현실적으로 큰 소비는 못 하니 화장품이나 디저트 등 ‘작은 사치품’의 인기가 높아지는 현상이다. 서용구 숙명여대 경영학부 교수는 “편의점은 MZ세대의 플레이그라운드(운동장)과 같은 장소인 데다 이들의 높은 기대치를 편의점 업계가 고급화 전략으로 잘 맞췄다”며 “코로나19로 인한 불황에도 작은 사치의 기분을 누리고 싶은 심리를 가까운 곳에서 충족시켜 준 것”이라고 해석했다.  
 
유지연 기자 yoo.jiyo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