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수홍 친형 횡령 반박 "아버지, 망치 들고 수홍이 찾아갔다"

방송인 박수홍. 김성룡 기자

방송인 박수홍. 김성룡 기자

방송인 박수홍의 친형인 박진홍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자신의 횡령 의혹에 직접 입장을 밝혔다. 
 
박 대표는 12일 스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여전히 동생으로서 박수홍을 사랑하지만 횡령 부분에서는 동의하지 못한다”며 “동생이 그게 아니라는 걸 알게 하기 위해서라도 수사기관과 법정에서 진실을 가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30년간 수홍이 매니저를 했고, 지금에 이르기까지 같이 이루어온 것”이라며 “수홍이도 절 도와주고 저도 수홍이를 도와주고 그랬는데, 수홍이는 자기가 해준 것만 생각한다”고 서운함을 내비쳤다.
 
또 “수홍이가 ‘30년 전 일 없는 형을 데리고 와서 일을 시켰다’고 하는데, 아니다. 저는 수홍이만의 매니저가 아니었다”며 28살 때부터 매니지먼트 회사를 운영하며 다수 연예인들의 매니지먼트를 맡았다고 해명했다. 
 
박 대표에 따르면 이들 형제 간의 갈등은 지난해 설날 때 본격 시작됐다. 그는 “수홍이가 여자친구를 집에 데려온다고 했는데 이런 저런 사정으로 가족들과 만나지 못했다”며 “그 만남이 불발된 후 2020년 4월 수홍이가 보험을 갖고 제게 문제 제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수홍이) ‘나 죽으면 탈 수 있는 종신 보험을 들어놨네’라고 하더라. 그래서 전 그거 다 네가 사인 한 거라고 했다. 종신은 1개이고 나머지는 7개는 연금보험이라고 설명을 하는데도 ‘난 이거 들고 싶지 않았다’고 얘기하며 제게 뭐라 했다”고 했다.
 
그는 “보험설계사가 다시 수홍이에게 설명해주고 나서야 이해를 하더라. 종신보험은 1개인데 수홍이가 고등학교 동창의 권유로 본인이 들었다. 이건 납입도 끝났다”고 덧붙였다. 
 
박수홍이 자신의 이름으로 된 재산이 하나도 없다고 주장한 데 대해선 “황당했다”고 반응했다. 박 대표는 “본인 명의 아파트 3채가 있었고, 마곡동에도 상가가 있었다”며 “상가 8개는 수홍이와 제가 반반씩 투자해 설립한 라엘 법인 명의이고, 나오는 임대료는 대부분 수홍이의 카드값으로 나가고 있었다”고 반박했다.  
 
‘1년에 2억원 밖에 받지 못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그는 “세무사가 박수홍의 1년 소득을 대략 2억원에서 3억원으로 잡으라고 했다. 소득세 절감과 세무 조사를 피하기 위함이었을 것”이라며 “카드값 같이 우회적인 지급도 있었다”고 했다.
 
또 “수홍이 개인 통장은 제가 관리한 게 아니라 아버지가 관리했다”며 “형인 제가 횡령을 했다는데, 수홍이 본인이 모든 법인 통장과 잉여금 목돈 통장 다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본인 명의의 새 법인에 관해선 “제 개인 돈을 투자한 상가를 법인으로 전환한 것”이라며 17억원의 자금 출처도 자신이 다른 연예인들의 매니지먼트를 하면서 번 돈과 대출로 충당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부모님도 (박수홍과의 갈등을) 다 알고 계셨다”며 “이번 일에 대해 아버지는 망치까지 들고 수홍이 집가서 문 두들기고 하셨다”고 전하기도 했다. 박수홍에 대해선 “좋게 얘기하면 순수하고 안 좋게 얘기하면 사기 당하기 쉬운 성격”이라며 “21살 때부터 연예 활동을 시작해서 사회생활을 잘 모른다”고 했다. 
 

박수홍 측 “법정서 명명백백하게 시시비비 가릴 것”

 
한편 박수홍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는 이 같은 인터뷰 내용이 보도된 후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어떤 반박을 내놔도 이는 진흙탕 싸움 밖에 되지 않는다”며 “더 이상 그런 언론플레이에 휘말리지 않기 위해 박수홍은 법을 통해 명명백백하게 시시비비를 가리려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노 변호사는 “인터뷰 내용을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이번 사태에 있어서 박수홍은 피해자”라고 강조하는 한편, ‘수사기관과 법정에서 진실을 가리겠다’는 친형을 향해 “이 말을 이행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