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태원, 김택진·장병규와 첫 회의…내주 한·미 정상회담도 동행?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겸 서울상의 회장(가운데)이 12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회관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서울상의 회장단 회의를 주재했다. 이날 회의에는 올해 새로 선임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오른쪽 셋째) 등 회장단 17명이 참석했다. [사진 서울상의]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겸 서울상의 회장(가운데)이 12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회관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서울상의 회장단 회의를 주재했다. 이날 회의에는 올해 새로 선임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오른쪽 셋째) 등 회장단 17명이 참석했다. [사진 서울상의]

“사회 문제를 기업의 입장으로만 고민하지 맙시다.”
 

서울상의 회장단 첫 업무모임
“기업도 사회문제 해결 힘 쏟자”
문승욱 장관과 비공개 면담도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겸 서울상의 회장이 12일 서울상의 회장단과 함께 한 첫 회의에서 “사회적 문제 해결에 기업들이 힘을 쏟자”고 제안했다. 사회 문제 해결은 최 회장이 SK그룹 회장으로서 강조해온 기업의 역할 중 하나다. 이날 회의는 최 회장 취임 후 꾸려진 회장단과의 상견례 겸 첫 업무 모임이었다. 이날 서울 남대문로 대한상의회관에서 열린 회의엔 25명의 회장단 중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등 17명이 참석했다.
 
서울상의는 회의 전 ‘코로나19 이후 기업의 사회적 역할’이라는 주제만 회장단에게 알려줬다고 한다. 큰 틀의 주제 안에서 자유로운 토론을 해보자는 뜻에서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지금은 우리만의 입장이 아닌 국민과 정부, 국회가 보는 관점에서 사회적 문제를 재정의하고 해법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며 “경제 현안 대응방식에도 새로운 접근 방식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또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기술 변화와 사회 문제가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경제발전의 새로운 모델과 사회 문제 해법을 찾는 일에 기업 부문에서도 더 적극적인 역할과 책임을 수행하자”고 제안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한 관계자는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업이 움직이려 할 때 서울상의·대한상의가 어떤 식으로 의견을 취합하고 이를 추진할지, 구체적 실무 역할을 해달라는 요청이 이어졌다”고 전했다. 사회 문제 해결로 주제가 정해진 만큼 “기업들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실천 과정에서 혼란을 겪지 않도록 회장단을 비롯한 상의 집행부가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의견도 여러 차례 나왔다고 한다. 다만 규제 입법 저지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 등 경영계 숙원 사항에 대한 논의는 이날 없었다.
 
최 회장은 회의가 끝난 뒤 문승욱 신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약 20분간 비공개 면담을 했다. 경영계에서는 21일 한·미 정상회담 때 문재인 대통령과 동행할 경제사절단 구성을 논의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최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 겸 SK그룹 회장 자격으로 경제사절단에 합류할 거란 얘기도 나오고 있다. SK그룹의 경우 코로나 백신인 노바백스 위탁 생산 협력(SK바이오사이언스), 미 조지아주에 전기차 배터리 생산기지 건설(SK이노베이션) 등의 현안이 있다. 최 회장 외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 등이 사절단으로 거론된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