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합소득세 아끼려면 분리과세·경비 챙겨라

일러스트=허윤주 디자이너

일러스트=허윤주 디자이너

월급쟁이의 연말정산 소득공제는 지난 2월 진즉 끝났지만, 자영업자는 ‘납세 2차전’이 남았다. 31일까지 지난해 종합소득을 신고해야 해서다. 종합소득세는 종류가 많고 복잡한 데다, 본인이 직접 챙겨야 해 자영업자 사이에서 ‘5월의 불청객’으로 통한다. 올해는 특히 주택임대 소득과 관련해 달라진 점이 많아 챙길 거리가 늘었다. 종합소득세 신고·납부와 관련한 궁금증을 문답 형식으로 풀었다.
 

‘5월의 불청객’ 궁금증 Q&A
주택 임대 수입 2000만원 이하
세율 낮은 분리과세 선택 가능

종합소득 신고는.
"종합소득은 사업, 근로, 금융(이자·배당), 연금, 기타 소득 등 1년 동안 번 모든 종류 수입을 더한 금액이다. 지난해 1년 치 신고한 소득을 기준으로 세율에 따라 납부하되, 일정 조건을 충족했을 경우 소득공제를 해 준다. 신고·납부는 5월 말까지 해야 한다. 다만 지난해 집합금지·영업제한 조치로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을 받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영이 악화한 사업자는 8월 말까지 납부를 미뤄준다.”
 
누가 대상인가.
"원칙적으론 소득 있는 모든 개인이 신고 대상자다. 단, 근로 소득만 있는 급여 소득자와 연 소득 7500만원 미만인 보험설계사·방문판매원 등은 소속 회사에서 연말정산을 했을 경우 대상에서 제외한다. 연말정산을 했더라도 연간 금융소득 2000만원, 사적연금 1200만원, 기타소득 300만원을 넘겼을 경우 종합소득세 신고 대상이다. 특히 사업소득·임대소득이 있다면 금액과 상관없이 신고해야 한다.”
 
올해 달라진 점은.
"주택 임대소득과 관련한 부분이 많이 달라졌다. 주택을 공동명의로 소유한 경우 소수 지분자의 연 임대 소득이 600만원 이상이거나 공시가격 9억원 초과 주택의 지분율이 30% 이상일 경우 해당 주택을 주택 수에 가산한다. 계약금으로 대체한 위약금 배상액이 300만원 이하인 경우 분리과세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종업원 또는 대학 교직원 등이 근로와 관계없거나 퇴직 후 받는 ‘직무발명보상금’도 300만원 이하는 분리과세를 허용한다.”
 
주택임대 소득은 무조건 세금 내나.
"주택임대 소득을 제외한 종합소득이 2000만원 이하인 경우 과세하지 않는다. 주택임대 사업자로 등록했을 경우 임대 소득이 연 1000만원 이하면 마찬가지로 과세하지 않는다. 지난해 2월 11일 이후 임대료·임대보증금을 5% 이하로 올려 계약했거나, 민간임대주택법에 따른 임대보증금과 월 임대료 전환 기준을 지킨 주택임대 사업자의 경우 기본공제(200만원)를 400만원으로 바꿔 적용하고, 경비율(이자 비용, 부동산 중개수수료 등을 경비로 인정해 주는 비율)도 50%에서 60%로 올려준다.”
 
분리과세하면 유리하나.
"연간 주택 임대 수입이 2000만 원 이하일 경우 세율이 낮은 분리과세를 선택할 수 있다. 분리과세하면 소득과 합산하지 않는다. 만약 부부가 4000만원의 임대 소득을 거뒀을 때 배우자와 명의를 둘로 나눠 2000만원씩 분리과세해 신고하면 절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다만 주택과 달리 빌딩·상가 임대 소득은 아무리 적더라도 종합과세로 신고해야 한다.”
 
비용을 최대한 인정받고 싶다.
"증빙을 챙겨야 한다. 중소기업은 접대비 한도(3600만원) 만큼 비용으로 처리할 수 있다. 사업과 연관성만 입증하면 된다. 특히 경조사는 건당 20만원까지 비용으로 처리할 수 있다. 청첩장이나 부고 문자 메시지 등도 증빙으로 인정한다.” 
 
세종=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