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령자 1차 접종 마치는 내달까진 5인모임 금지 유지

정부가 상반기까지 고령자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마치면 하반기부터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적용하기로 했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도 상반기까지 유지될 전망이다.
 

거리두기 개편안 7월부터 적용
신규확진 600명대, 변이도 28%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2일 브리핑에서 “지난 3월 공청회 등을 통해 공개한 거리두기 개편안을 근간으로, 수정·보완된 내용을 7월부터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거리두기 개편안 적용 시점을 7월로 잡은 이유에 대해 윤 반장은 “6월 말까지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건강상의 위험이 가장 높은 고위험군과 고령층에 대한 1차 접종이 완료되고, 75세 이상은 2차 접종까지도 거의 마무리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고령층 접종이 이뤄지면 감염 취약 계층 상당 부분에 일차적인 면역이 형성될 것”이라며 “그 후에는 현재 기준보다 조금 더 완화된 새 개편안을 적용할 수도 있겠다는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5인 금지’ 해제와 관련해 “면역 형성 정도와 확진자의 안정적인 관리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보면서 완화 조치에 대한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2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전날보다 124명 늘어난 635명이다. 10일(463명)과 11일(511명)에 이어 계속 증가하는 모습이다.
 
이날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확진자 수가 500명 이하로 유지되면 영업 제한이나 사적 모임 인원 등의 탄력적 조정 문제를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넘어야 할 산이 많다. 당장 변이 바이러스 확산부터 막아야 한다. 전날 방대본은 5월 첫 주 변이 바이러스 검출률이 최고치인 27.5%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김민욱·이우림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