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YT 유료구독 1000만 목표, 아시아 허브 서울이 큰몫할 것”

지난 11일 서울 종로구 SC제일은행 본사 건물 내 뉴욕타임스(NYT) 서울지국에서 인터뷰한 뒤 포즈를 한 스티븐 던바-존슨 NYT 인터내셔널 회장. 박상문 기자

지난 11일 서울 종로구 SC제일은행 본사 건물 내 뉴욕타임스(NYT) 서울지국에서 인터뷰한 뒤 포즈를 한 스티븐 던바-존슨 NYT 인터내셔널 회장. 박상문 기자

뉴욕타임스(NYT) 서울지국이 지난 11일 문을 열었다. 서울 종로구 SC제일은행 본사 건물의 한 층을 거의 다 쓴다. NYT 국제부문을 총괄하는 스티븐 던바-존슨 회장의 초대로 서울지국을 둘러봤다. 영국 런던에 사는 던바-존슨 회장은 서울지국 오픈에 맞춰 방한했다.
 

서울지국 개국, 던바-존슨 회장 방한
서가엔 한국어 회화, 한반도 원서
회의실은 도쿄·베이징 이름 붙여
“젊은 독자들 성향 소통하는 게
디지털 유료화에 가장 소중”

그는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 본사와 같은 테마와 디자인으로 구성하는 데 각별히 공을 들였다”고 강조했다. 벽엔 NYT 기자들이 아시아 지역에서 촬영한 사진 액자가 걸려있고, 서가엔 『두 개의 한국(The Two Koreas)』 등 한반도 관련 원서와 『기초 한국어 회화』 등이 꽂혀 있었다. 현재 지국 근무 에디터·기자 숫자가 50명이 채 되지 않음에도 기자 휴게실은 10개가 넘는다. 서울지국이 아시아 허브라는 점을 고려해 회의실 이름을 ‘도쿄’ ‘베이징’ 등으로 정했다.
 
던바-존슨 회장은 “우리는 앞으로 5년, 10년, 20년 후까지 아시아에서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NYT는 아시아를 블루 오션으로 본다. NYT는 2025년까지 유료 구독자 1000만 명(현재 780만 명)이 목표다. 그는 “유료 구독자 중 미국 이외 지역은 약 18%를 차지하는데 이를 20%까지 끌어올리는 게 단기 목표”라며 “아시아 지역 독자를 위해 지역 뉴스를 더 많이 제공하고, 서울지국 규모도 키워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NYT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5170만 달러(약 588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9% 늘었다. 1분기 신규 유료 구독자는 16만7000명에 이른다. 신문산업 부진 속에서 NYT가 성공한 비결에 대해 그는 “현재와 같은 디지털 시대에 모든 언론 매체엔 변하지 않는 세 가지 원칙이 있다”며 첫째는 저널리즘, 둘째가 테크, 셋째가 고객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인력과 장비에 투자해야 한다. 사업 환경이 어려운 데 돈을 더 들이라는 건 이상해 보일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분야이든, 일하고 싶은 직장을 만들어야 좋은 결과물이 나오기 때문”이라며 “NYT 역시 디지털 전환 이전엔 기자 숫자가 1200명 수준이었지만 현재는 1700명이며, 전 세계 지국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했다.
 
NYT 서울지국 사무실에 놓인 한국 관련 책들. 전수진 기자

NYT 서울지국 사무실에 놓인 한국 관련 책들. 전수진 기자

둘째, 테크와 관련해 던바-존슨 회장은 “좋은 콘텐트가 아무리 쌓여있다 해도, 그걸 디지털 환경의 독자들에게 전달하는 다양한 방법을 실험하고 탐구하고 실행해야 한다”며 “그래픽뿐 아니라 비주얼·오디오 등의 개발자와 기자들이 잘 협업할 수 있도록 투자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언론사는 다양한 콘텐트를 집중시켜 독자에게 전달하는 깔때기 역할을 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들 모두 세 번째 조건이 없이는 무용지물이다. 던바-존슨 회장이 “소비자”라고 부른 독자이다. 그는 “젊은 독자들의 성향을 잘 이해해야 한다. 특히 앱이 구현되는 방식 등에서 그들이 불편함을 토로해온다면 환영해 마땅하다”며 “독자들이 디지털 구현 방식에서 뭘 좋아하고 싫어하는지를 소통하는 것 자체가 디지털 유료화에선 소중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던바-존슨 회장은 “지난해엔 팬데믹부터 미 대통령 선거까지 겹쳐서 놀라울 정도로 유료 디지털 구독자가 증가했다”며 “우리의 저널리즘과 디지털 본질에 충실하다면 1000만 유료 디지털 구독 모델은 서울지국을 중심으로 충분히 실현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