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LH 발주 동탄 롯데백화점 선정 의혹 캔다

검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롯데백화점 측과 유착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검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롯데백화점 측과 유착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검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발주한 화성 동탄2신도시 백화점 사업자로 롯데그룹이 선정된 과정을 수사하고 있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범죄수익환수부(박승환 부장검사)는 최근 롯데백화점 동탄점 사업 관련 법인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롯데쇼핑컨소시엄이 백화점 사업자로 선정되는 과정에 LH와 유착이 있었는지 살피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 의혹은 2015년 국회 국토위의 LH 국정감사에서 처음 제기됐다.
 
2015년 7월 LH가 실시한 동탄2신도시 중심앵커블록 백화점 사업자 입찰에서 롯데쇼핑컨소시엄보다 비싼 땅값을 적어 낸 현대백화점컨소시엄이 탈락했다. 당시 롯데쇼핑컨소시엄은 3557억원, 현대백화점컨소시엄은 4144억원을 적어냈다. 이 때문에 심사 과정에 부정이 있었던 게 아닌지 의혹이 일었다. 또 LH 출신 대표들이 모여 설립한 설계회사가 롯데 측 컨소시엄에 참여했던 것도 드러났다.  
 
검찰은 전날 LH 사무실과 송파구 건축사무소 10여 곳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