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서관서 여아 보며 바지 내려…천안 음란행위男 CCTV엔

12일 페이스북 '천안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는 한 아파트 내 도서관에서 음란행위를 한 남성을 찾는다는 제보 글이 게재됐다. 사진 페이스북

12일 페이스북 '천안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는 한 아파트 내 도서관에서 음란행위를 한 남성을 찾는다는 제보 글이 게재됐다. 사진 페이스북

천안의 한 아파트 단지 도서관에서 음란행위를 하는 남성의 CCTV 영상이 공개됐다. 제보자는 “다른 피해자가 나타나기 전에 이 남성을 찾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12일 ‘천안에서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천안의 한 아파트 도서관에서 중‧고등학생 정도 되어 보이는 남성이 여자아이들을 보며 자위행위를 한 사건이 발생했다”며 “출입명부를 거짓으로 작성해 신원을 찾을 수가 없어서 제보하게 됐다”는 글이 게재됐다.  
 
함께 올라온 CCTV 영상에는 검은 티셔츠에 회색 트레이닝 바지, 운동화를 신은 편안한 옷차림의 남성이 검은색 가방을 들고 도서관에 들어오는 모습이 담겼다. 다른 화면에서 이 남성은 허리까지 오는 높이의 책장 뒤에서 바지를 내린 채 음란행위를 하면서 건너편을 바라보고 있다.  
 
제보자에 따르면 이 남성은 지난 8일 낮 12시부터 4시간 동안 지속해서 음란 행동을 벌였다.  
 
제보자는 “이 아파트뿐만 아니라 타 아파트까지 피해를 볼 수 있으니 사전에 잡아야 한다”며 “제2의 조두순이 나오기 전에 뿌리를 뽑게 도와 달라”고 말했다.  
 
이 글에 네티즌들은 천안의 특정 지역을 거론하며 “우리 아파트로 보인다” 등 추측을 이어가고 있다.  
 
다만 해당 글의 제보자가 경찰에 신고했는지, 수사당국도 해당 사건을 파악했는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