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LG그룹 유급 백신휴가 준다…증빙 없이 최대 이틀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조합원들이 지난 3월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모든 병원·돌봄노동자에 대한 백신접종 확대 및 백신휴가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조합원들이 지난 3월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모든 병원·돌봄노동자에 대한 백신접종 확대 및 백신휴가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삼성전자와 LG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는 전 직원들에게 유급휴가를 주기로 했다.
 
일반 직장인은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백신을 접종한다. 정부는 백신 휴가제를 권고하고 있어 다른 기업의 행보도 주목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사내 게시판을 통해 백신 휴가 기준을 공지했다. 전 직원에게 접종 당일 하루 유급휴가를 보장하고, 이상 반응이 있으면 의사 소견서 등 증빙서류 없이 접종 후 최대 이틀(접종일 기준)까지 유급휴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앞서 삼성전자 내 최대규모 노조인 한국노총 소속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은 전날 회사에 공문을 보내 백신 접종 직원 전원에게 접종 당일과 이후 이틀(근무일 기준)까지 총 사흘간의 유급휴가를 요구했다.  
 
LG그룹도 이날 백신 휴가제 도입을 결정했다. LG그룹은 전 계열사 임직원들에게 백신 이상 반응 여부와 관계없이 접종 당일과 다음날 이틀간 유급휴가를 부여하기로 했다. 계열사별로 백신 유급휴가를 자율적으로 연장 운영할 수도 있다.  
 
정부는 접종자에 대해 최대 이틀간 병가나 유급휴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민간에도 이 같은 내용을 권고하고 있다.  

 
네이버와 NHN은 이미 선제적으로 백신 휴가 도입을 공식화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최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백신 휴가를 의무화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하겠다”고 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