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대 친모 부부싸움 화풀이…온몸 멍든 갓난아기 중환자실행

아동학대 일러스트. [중앙포토]

아동학대 일러스트. [중앙포토]

부부싸움을 하던 친엄마의 분풀이 대상이 돼 폭행을 당한 돌도 지나지 않은 아이가 뇌출혈 증상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경남경찰청 아동학대특별수사팀은 20대 A씨를아동학대혐의로 12일 긴급체포했다.  
 
아기는 얼굴과 몸에 멍이 있었으며 타박상과 뇌출혈 증세를 보여 현재 중환자실에 입원 중이다.
 
통증에 반응을 보이는 등 당장 생명에 지장은 없어 보이나, 의료진은 추후 경과를 지켜봐야 정확한 상태를 알 수 있다는 신중한 입장이다.  
 
A씨는 이날 오전 1시께 경남 사천에 있는 자택에서 20대 남편 B씨와 부부싸움을 하다 생후 채 1년이 지나지 않은 여아를 여러 차례 때렸다.
 
이후 상태가 심상치 않자 이들 부부는 오전 8시께 아기를 진주 한 병원에 데려갔다. 의료진이 아동학대를 의심해 경찰에 신고하면서, A씨는 체포됐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