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분기 '깜짝 실적' 낸 통신 3사…신사업 날고 본업도 선방

 
이동통신 3사가 올해 1분기에 나란히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달성했다. 탈통신 기조에 따른 신사업이 호조를 보이고, 본업인 통신사업 실적도 개선되면서다.  
 
LG유플러스는 1분기 영업이익이 275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5.4% 증가했다고 12일 발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3조4168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 기준으로 역대 분기 최고 실적이다. 하루 전 실적을 공개한 SK텔레콤도 1분기 매출 4조7805억원, 영업이익 3888억원을 올렸다고 공시했다.
 
KT도 1분기 매출 6조294억원, 영업이익 4442억원을 기록했다. 3사 모두 시장 전망치의 10%를 웃도는 깜짝 실적이다. 3사의 영업이익을 합하면 모두 1조1086억원으로, 지난 2017년 2분기 이후 14분기 만에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섰다.  

관련기사

 

뉴ICT·AI/DX·스마트홈 사업 효자 노릇

이들 3사는 공통적으로 신사업 부문에서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SKT는 탈통신 전략의 일환인 미디어ㆍ보안사업(S&C)ㆍ커머스 등 이른바 ‘뉴 ICT’ 부문이 성장을 견인했다. 뉴 ICT 관련 1분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6.2% 증가한 1조 5212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64.1% 증가한 1034억원으로 나타났다. 
 
뉴 ICT 핵심 사업 매출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1.8%에 달한다. 인터넷TV(IPTV) 사업이 성장세인 데다 지난해 티브로드를 합병한 점이 주효하게 작용했다. 11번가가 대표적인 커머스 사업 매출은 2037억원으로 7.0% 늘었다.
 
‘디지코’(디지털 플랫폼 기업)로의 전환을 목표로 하는 KT도 신사업 부문에서 성장세를 보였다. 정보기술(IT) 솔루션(2804억원)과 인공지능(AI)/디지털전환(DX)(1345억원) 부문 매출이 각각 1.5%와 7.5% 늘었다. 이는 인터넷데이터센터(IDC)ㆍ클라우드(Cloud)ㆍ인공지능(AI) 플랫폼ㆍ블록체인 등의 사업이다. 
 
이와 함께 미디어ㆍ콘텐트 부문도 선방했다. KT스토리위즈ㆍ스카이TVㆍ스튜디오지니 등이 포진한 콘텐트 자회사 매출은 1996억원으로 12.2% 늘었다.  
 
LG유플러스는 IPTVㆍ초고속 인터넷 등 스마트홈 사업 부문이 효자 역할을 했다. 스마트홈 사업부문은 ‘찐 팬’(진정한 팬) 확보를 키워드로 삼고 있는 LG유플러스가 중점을 두고 있는 부분이다. 실제 이 부문의 매출은 고가 요금제를 사용하는 고객의 증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8% 늘어난 5300억원을 달성했다.  
 
 1분기 실적에서 모두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한 통신 3사 [연합뉴스]

1분기 실적에서 모두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한 통신 3사 [연합뉴스]

3사 모두 5G 매출 증가

5G 가입자가 늘면서 본업인 무선통신 부문도 선전했다. 지난 3월 말 기준 5G 가입자는 1447만 6000 명으로, 지난해 말보다 22.2% 늘었다. 무선통신 사업 매출을 보면 SKT(2조9807억원)가 1.9%, KT(1조7707억원)는 2.0%, LG유플러스(1조 4971억)는 6.1% 증가했다.
 
SKT의 5G 가입자는 674만 명, KT는 440만 명, LG유플러스는 333만 명에 이른다. 가입자 증가 폭이 가장 큰 LG유플러스의 1분기 순증 가입자는 32만9000여 명으로, 지난해 대비 25.1% 늘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초 출시된 ‘U+투게더’와 ‘중저가 5G 요금제’ 등 차별화된 상품이 가입자 증가를 견인한 주요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1분기 시설 투자는 전반적으로 줄어들었다. 이는 주로 5G 기지국 등 무선ㆍ유선 네트워크 투자 비용을 말한다. 이 기간 SKT의 설비 투자액은 3066억원에서 1650억원으로, KT는 4069억원에서 2849억원으로 감소했다. LG유플러스만 지난해 1분기에 비해 1.4% 늘어난 3800억원을 설비 투자비로 사용했다.  

관련기사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됐던 기업들의 투자가 올해 재개되면서 통신사들의 B2B 매출이 늘었다”며 “재택근무나 화상 회의 등 트래픽 발생 유인이 계속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통신사 실적은 당분간 긍정적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