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모싸움 후 맞은 갓난아기 위중…경찰, 엄마 긴급체포

아동학대 일러스트. [중앙포토]

아동학대 일러스트. [중앙포토]

12일 경남 사천의 한 아파트에서 20대 엄마가 돌이 지나지 않은 갓난아이를 때려 중태에 빠뜨린 혐의(아동학대 등)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쯤 진주의 한 병원에 얼굴과 몸 등에 멍 자국이 있는 갓난아이가 119구급차로 실려 왔다. 병원 측은 아이의 몸 등에 멍 자국이 있어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경찰은 이 아이의 엄마인 20대 A씨를 정오쯤 아동학대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이날 오전 1시쯤 자신의 남편과 부부싸움을 한 뒤 아이를 손으로 여러차례 때린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경찰에서 “부부싸움 후 화가 나 아이를 때렸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A씨는 건강상에 이상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와 남편에 대해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이전에도 아이를 학대했는지 여부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조사한 바로는 A씨 혼자서 아이를 때렸고, 남편은 관련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현재 아이의 상태는 위중한 상황인데 만약 아이의 신변에 이상이 생기면 아동학대 치사나 중상해 등의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사천=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