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령군의 '삼성 러브레터'…'이건희 도로'에 이 부회장 사면 촉구

경남 의령군 정곡면 호암 이병철 생가 모습. 코로나19로 인해 출입문이 닫혀 있다. 송봉근 기자

경남 의령군 정곡면 호암 이병철 생가 모습. 코로나19로 인해 출입문이 닫혀 있다. 송봉근 기자

경남 의령군에 삼성그룹 창업주인 호암 이병철(1910~1987)·이건희(1942~2020) 회장 부자(父子) 이름을 딴 명예도로가 조성된다.  
 

군 안팎선 "이건희 미술관 유치 포석 아니냐"

의령군은 12일 “정곡면 출신인 삼성그룹 창업주 이병철 회장과 이건희 회장의 기업가 정신을 기리기 위해 호암 생가가 있는 정곡면 중교리 인근 도로에 ‘호암 이병철대로’와 ‘삼성 이건희대로’ 등 명예도로명을 부여한다”고 밝혔다. 호암 이병철대로는 정곡면 백곡리~유곡면 신촌리 지방도 1011노선 12㎞ 구간이다. 삼성 이건희대로는 의령읍 무전리~정곡면 중교리 국도 20호선 9.4㎞ 구간이다.  
 
명예도로명은 주소로 사용되는 법적 도로명과 다르게 지역 출신 문학인과 연예인 등 주요 인물들의 스토리를 담아 지역 특징을 알리는 도로명 ‘별칭’이다. 최초 5년간 사용할 수 있고 연장 시에는 해당 지자체 도로명주소위원회 심의를 거쳐 계속 사용할 수 있다. 도로명이 부여되면 도로 명판을 설치하며 휴대전화 지도 애플리케이션 등에서 검색이 가능하게 된다.  
 
의령군은 도로명 부여와 함께 오는 10월 ‘호암문화예술제’도 추진하고 있다. 호암문화예술제는 이병철 회장을 기리고 생가와 업적 등을 알리기 위한 행사로 오태완 군수 공약 사항 중 하나였다. 오 군수는 12일 중앙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지역 발전과 경제 활성화에 대한 군민 염원을 담아 이건희 미술관 유치를 희망한 데 이어 이를 위해 선제적으로 호암 이병철·이건희 회장의 명예도로명을 부여한 것”이라며 “오늘 호암 생가 앞에서 열린 이재용 삼성 부회장 사면을 촉구하는 군민 결의대회가 열린 것도 이런 분위기를 반영한 것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경남서부권발전 의령군협의회 주최 '삼성 이재용 부회장 조기 사면 촉구 의령군민 결의대회'가 12일 경남 의령군 정곡면 고 호암 이병철회장 생가 인근 공영주차장에서 100여명의 군민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참가자들이 이재용 부회장 조기 사면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송봉근 기자

경남서부권발전 의령군협의회 주최 '삼성 이재용 부회장 조기 사면 촉구 의령군민 결의대회'가 12일 경남 의령군 정곡면 고 호암 이병철회장 생가 인근 공영주차장에서 100여명의 군민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참가자들이 이재용 부회장 조기 사면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이날 오후 호암 생가 앞에서는 서부경남발전협의회 의령군지회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특별사면을 촉구하는 군민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의령군 지회가 주최하고, 경남자유민주보수총연맹이 주관했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글로벌 리더 이 부회장의 수감은 국가신용도를 추락시키고 삼성그룹의 의사 결정의 지체로 국가 경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삼성그룹이 우리 사회에서 무게감과 역할을 고려하면 이 부회장에게 다시 한번 기회를 주는 것은 일자리 확대 등 민생경제에 활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삼성 창업주 고 이병철 회장의 고향 의령은 의병의 고향으로 국가의 위기 때마다 나라와 민족의 안위를 위해 앞장서 왔다”며 “의병의 후손 의령군민 모두는 호국보훈의 결의로 이재용 부회장의 즉각 석방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의령군 안팎에선 이런 분위기를 놓고 “최근 건립이 논의 중인 이건희 미술관을 유치하기 위한 프러포즈가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앞서 오태완 의령군수는 지난 3일 “기증의 의미를 잘 살려 많은 국민이 좋은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이건희 미술관을 이 회장의 선대 고향인 의령에 유치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며 “삼성과 뿌리 깊은 인연이 있는 의령에 ‘미술관을 유치한다면 그 의미가 더욱 깊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유치를 희망한 바 있다.  
 
의령=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