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신 도입 세부일정 흘린 정부…"협약 위배, 제약사 문제제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세부 공급계획이 정부 고위관계자의 인터뷰 기사를 통해 공개된 것과 관련, 방역 당국이 “백신 제조사와의 비밀유지 협약 위배 소지가 있으며, 해당 제약사의 문제 제기가 있었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보건복지부 대변인)이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대본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보건복지부 대변인)이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대본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 한 언론사가 보도한 정부 고위관계자 인터뷰 기사를 통해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5~6월 주별 공급량이 공개됐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2일 브리핑에서 “행안부에 파악한 결과로는 장관이 인터뷰 과정에서 백신의 주차별 물량에 관해서 설명하지는 않았으나 이후 실무진의 자료 제공 과정에서 비밀유지 협약 위배 소지가 있는 자료가 제공돼 기사화된 것으로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공된 자료의 세부 공급계획은 현재 저희가 제약사들과 확정한 공급계획과 차이가 있었다”면서 “행안부가 해당 언론에 양해를 구하고 인터뷰 기사에서 관련 내용을 제외하는 것으로 수정 조치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비밀유지협약은 현재 백신을 공급하는 제약사가 공급받는 모든 나라와 공통적으로 요구해서 체결하고 있는 협약으로, 대부분의 나라가 체결하고 있고, 우리나라도 마찬가지로 체결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비밀유지협약에는 백신의 총 공급량과 최초 도입 일시와 기간 등은 공개할 수 있지만 구체적인 가격이나 세부적인 백신 도입 일정, 일정별 백신 세부 물량에 대해서는 공개할 수 없다는 내용이 담겼다. 만약 이러한 협약을 어기면 제약사는 해당국에 백신 공급 중단이나 연기 등의 벌칙을 줄 수 있고, 그렇더라도 백신 대금은 계약대로 치러야 한다.

 
구매하려는 국가는 많지만 공급하는 제약사는 소수인 시장의 특성과 백신 도입을 경쟁하는 여러 국가 간의 갈등을 최소화하려는 제약사의 요청이 반영된 협약이라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손 반장은 “해당 제약사들이 우려를 표명하면서 (정부에) 문제를 제기했다”고 전하면서 “제약사에 현재 상황을 설명하고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더욱 주의하며 정부 내 정보 관리, 공개하는 정보의 보안을 더욱 강화하는 방향으로 개선방안을 함께 논의해 설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결과적으로 저희 방역 당국 내부의 실무적 실수로 비밀유지 협약 위반 소지가 있는 부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게 돼 기자단의 혼란을 초래하게 된 점에 대해서는 사과드린다”면서 “오늘 중대본 회의에서 다시 한번 이 비밀유지협약의 내용과 주의사항 등을 범정부적으로 공유했고, 추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