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우나 했으면" 혹평에…구혜선 "모두가 예술가 될 수 있는 시대"

배우 구혜선의 작품. 사진 구혜선 인스타그램

배우 구혜선의 작품. 사진 구혜선 인스타그램

배우 구혜선이 자신의 작품을 혹평한 '홍대 이작가'를 향해 "제 예술의 당당함은 마음을 나누는 것에 있다는 것을 먼저 전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구혜선은 12일 인스타그램에 "한국미술협회 홍보대사로서 소임을 다하기 위해 글을 남긴다"며 "여러분께 문턱 낮은 예술을 소개해드리고자 그동안 무료 관람 전시를 진행하였고 또 지향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혜선은 "그동안 작업한 섬세화의 총 판매 수익 2억 4000만원은 소아암병동, 백혈병 환우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희망브릿지 등에 기부됐다"고 밝혔다.
 
이어 "제 예술의 당당함은 마음을 나누는 것에 있다는 것을 먼저 전해드리고 싶다. 세상 만물과 더불어 모든이의 인생이 예술로 표현될 수 있으며 마음먹은 모두가 예술가가 될 수 있는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들을 응원한다"고 했다.
 
앞서 '홍대 이작가'로 활동 중인 이규원 작가는 지난 6일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솔비, 구혜선 중 누가 더 인정을 못 받나"라는 질문에 "구혜선은 미술작가도 하고 영화감독도 하고 글 쓰는 작가도 하는데, 미술 하나만 봤을 때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게 없다"고 혹평했다.
 
이 작가는 "배우나 하셨으면 좋겠다. 미술은 그냥 즐겼으면 좋겠다. 본인의 예술적 재능이 있기는 한 것 같지만 그냥 취미 미술 수준이다. 백화점에 전시할 수준도 안 된다. 홍대 앞 취미 미술 학원생들"이라고 비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