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경덕 신임 고용노동부장관 중소기업중앙회 방문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12일(수)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안경덕 신임 고용노동부장관과 상견례 자리를 갖고 앞으로 중소기업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달라고 요청했다.
 

중소기업 중요성 감안해 경총, 한국노총 다음으로 세 번째 기관 방문

신임 고용노동부장관의 이번 방문은 지난 5.7(금) 취임 이후 경총, 한국노총 다음으로 세 번째 기관방문으로, 앞으로 중소기업과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행보이다.
 
이번 자리에서 중소기업중앙회는 현재 중소기업의 노동현안인 중대재해처벌법 시행령 제정시 사업주 의무 최소화 및 외부전문기관 위탁 허용과 지원 확대, 7월부터 50인 미만 사업장에 도입되는 주52시간제에 대한 계도기간 부여, 내년 최저임금 결정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현실 반영 등을 건의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중소기업은 노동리스크를 자체적으로 해결하는데 한계가 있다”며, “올해 기업들이 고용과 경영 전반을 정상화하는 과정에서 노동규제로 인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중소기업 현장을 관심 있게 들여다 봐달라”고 요청했다.  
 
안경덕 고용노동부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해 중소기업의 어려움이 큰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중대재해처벌법 시행령을 비롯해 중소기업 현장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듣고, 현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