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스쿨' 정의의 여신상 앞, 이정은X현우가 마주할 진실은?



'로스쿨'의 사제 이정은과 현우가 정의의 여신상 앞에 섰다. 이정은이 아끼는 제자 현우에게 건넬 '정의로운' 조언이 궁금해진다.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연출 김석윤, 극본 서인, 제작 JTBC 스튜디오, 스튜디오 피닉스, 공감동하우스)이 오늘(12일) 본방송을 앞두고 민법 교수 김은숙(이정은)과 '올A+' 과탑 유승재(현우)가 로스쿨 로비의 정의의 여신상 앞에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을 스틸컷을 통해 선공개했다. 앞선 방송에서 이곳은 로스쿨 교수와 학생들이 법과 정의, 진실의 가치에 대해 논하던 장소였다. 존경하는 법조인이자 삼촌이었던 서병주(안내상)의 타락을 보며 환멸을 느낀 한준휘(김범)가 양종훈(김명민) 교수와 함께 각자 굳건히 지키고자 했던 정의를 확인했다. 양종훈은 끝까지 논문 표절을 부정하는 강솔B(이수경)에게 "진실을 말할 준비가 되면 저기서 다시 만나지"라며 그녀의 결단을 기다리겠다는 신호를 보내기도 했다.



김은숙과 유승재가 어떤 대화를 나눌지 더더욱 궁금해지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특히나 산부인과 의사 출신 유승재가 성폭행범 이만호(조재룡)의 횡포로 아이를 유산할 뻔했던 김은숙을 구했던 이전 사건을 계기로, 두 사람은 유독 돈독한 사제 관계가 됐다. 문제는 캠퍼스 살인사건 이후 사라진 양종훈의 노트북을 가져간 사람이 유승재란 사실을 김은숙이 알게 되면서부터 발생했다. 믿었던 제자에게서 미심쩍은 정황을 발견한 뒤, 걱정 어린 마음에 그에게 "대체 그날 승재 너한테 무슨 일이 있었던 거니?"라고 물었다. 하지만 "교수님 때문이에요"라는 답만 돌아왔을 뿐이었다.



아직 누구에게도 떳떳하게 밝히기 못한 유승재의 진실, 그 안에 숨겨진 사연이 암시된 가운데, 학생들의 마음을 헤아리고 소통해왔던 김은숙이 그를 위해 어떤 행보를 보일지 역시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이에 '로스쿨' 제작진은 "양종훈의 든든한 조력자이자 로스쿨생들이 유독 믿고 의지하는 교수 김은숙이 각별하게 생각했던 제자 유승재를 위해 직접 나선다. '양크라테스'와는 다른 방식으로 제자의 정의를 이끌 것"이라고 예고하며, "배우 이정은만의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덧입혀질 교수 김은숙의 인정 넘치는 리더십을 기대해달라"고 전해 기대를 높였다. '로스쿨' 9회 오늘(12일) 수요일 밤 9시 JTBC 방송.



(사진제공 : JTBC 스튜디오·스튜디오 피닉스·공감동하우스)

(JTBC 모바일운영팀)

JTBC 핫클릭

김범X류혜영X이수경X이다윗X고윤정, "로스쿨즈" 끈끈한 전우애 '로스쿨' 학생들이 배운 법률, 알고 보니 핵심 서사 'KEY' '로스쿨' 데이트 폭력에 맞선 고윤정…자체 최고 시청률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