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혈흔만 남긴채 사라진 남자…112 신고했지만 경찰은 안왔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지난 4월 21일 저녁, 지인과 함께 인천시 중구의 한 노래주점을 찾은 A씨(41)가 사라졌다. 둘은 오후 7시 30분쯤 노래방에 들어갔고, 지인은 오후 10시 50분쯤 노래방을 나와 집으로 향했다. 하지만, A씨의 행적은 이후 어디서도 발견되지 않았다. A씨의 아버지는 함께 사는 아들이 5일이 지나도록 귀가하지 않자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인천 40대 실종 사건, 살인 사건으로 전환 

경찰은 A씨가 살해된 것으로 보고 그가 마지막으로 있었던 노래주점의 업주 B씨(34)를 체포했다고 12일 밝혔다. 인천 중부경찰서가 그에게 적용한 혐의는 살인 및 사체 유기. 경찰은 B씨가 지난달 22일 오전 2시쯤 자신이 운영하는 노래주점에서 A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숨긴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아직 발견되지 않은 상태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실종 신고가 접수되자 형사 등 34명을 투입해 수사전담반을 꾸리고 조사했다. 마지막 위치는 B씨의 노래주점이었다. A씨와 함께 노래주점에 갔던 지인은 “A씨가 주점에서 더 놀다 가겠다고 해 먼저 나왔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시신은 못 찾은 상태. 업주는 혐의 부인

B씨는 “A씨가 오전 2시쯤 집으로 돌아갔다”고 진술했다. 건물 지하 1층에 있는 이 주점은 출입구가 3개다. 하지만, 주점 인근 폐쇄회로 TV(CCTV)엔 A씨가 주점을 나서는 장면은 하나도 담기지 않았다. A씨의 휴대전화 신호의 마지막 위치도 노래주점이었다.
 
수상함을 감지한 경찰은 B씨를 추궁했다. 그러나 B씨는 “당일 A씨와 술값 문제로 다투긴 했지만, A씨가 이후 밖으로 나갔다”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실종된 A씨가 머물렀던 노래주점의 모습. 노래주점 현관문에 출입금지 안내문이 붙여져 있다. 뉴스1

실종된 A씨가 머물렀던 노래주점의 모습. 노래주점 현관문에 출입금지 안내문이 붙여져 있다. 뉴스1

무언가 옮기는 장면 CCTV에 포착 

범죄 연루성을 의심한 경찰은 해당 주점 내 A씨가 술을 마신 장소 등에서 혈액 반응 등 현장 감식을 했다. 주점 내부에서 A씨의 혈흔이 발견됐다. CCTV에서도 B씨의 수상한 움직임이 포착됐다. 자신의 차량으로 무엇인가를 옮기는 듯한 장면이 확인됐다. 
 
인근 CCTV를 확인해 B씨의 차량을 추적했더니 연수구 인천신항 일대로 향했다. B씨의 노래주점과는 13㎞ 넘게 떨어진 곳이다. 동구에 거주하는 B씨의 집과도 거리가 멀다. 
B씨가 인근 마트에서 락스와 청테이프 등을 구매해 주점으로 돌아간 사실도 드러났다.
 
B씨를 용의자로 특정한 경찰은 법원에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이날 오전 8시 30분쯤 B씨를 인천 주거지에서 검거했다. 
경찰은 B씨가 인천신항 일대에 A씨의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추정하고 수색견 5마리, 드론 2대 등을 포함, 경찰관 총 127명을 투입해 인천신항 인근 공사 현장과 매립지, 바다 등을 수색하고 있다. 또 피해자 심리전문 요원을 지정해 유족에 대한 보호 조치를 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B씨가 아직 범행을 자백하진 않았다”며 “체포한 B씨를 상대로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하는 한편 시신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피해자, 살해 전 신고했지만 경찰 출동 안해

경찰이 인천 한 노래주점에서 실종된 40대 남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주점 업주 A씨를 체포한 12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송도신항 한 공터에서 경찰들이 실종된 남성의 시신을 찾기 위해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인천 한 노래주점에서 실종된 40대 남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주점 업주 A씨를 체포한 12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송도신항 한 공터에서 경찰들이 실종된 남성의 시신을 찾기 위해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손님 A씨는 사망 전 업주 B씨와 실랑이하는 과정에서 112에 직접 신고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사건 당일인 지난 4월 22일 오전 2시 5분쯤 112에 전화해 “술값을 못 냈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은 인천경찰청 112 치안종합상황실 근무자는 신고자 위치를 물었으나 A씨는 제대로 답하지 않았다고 한다. 당시 신고 전화 녹취에는 B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X 까는 소리 하지 마라. 너는 싸가지가 없어”라고 말하는 대목도 나온다.
 
그러나 인천경찰청 측은 이 같은 신고를 받고도 관할 경찰서인 인천 중부경찰서에 출동 지령을 내리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를 받은 근무자가 (당시 상황에 대해) 긴급하거나 생명에 위험이 있다고 판단하지 못했다”며 “아는 사람과 술값 문제를 이야기하는 정도로 알고 출동 지령을 관할 지구대에 내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긴급하다고 판단되면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할 수 있지만 그런 상황은 아니라고 봤다”며 “급박한 위험이 있을 때가 아니면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자제하라는 국가인권위원회 권고도 있다”고 해명했다.
 
최모란·심석용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