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준석 "윤석열, 빨리 합류하면 육우 늦으면 수입산 된다"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 오종택 기자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 나선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유력 대선주자 중 한명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국민의힘 합류시기가 빠를수록 좋다고 주장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1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 전 총장 합류시점을 설명하며 소고기에 비유했다. 소비자들이 수입산 소고기 보다 국내산을 더 좋아한다 것. 그는 "차기 대선까지 버스 정류장이 2개 있는데 버스는 당내 대선 과정에서 한번 서고, 단일화 판이 벌어질 때 또 한번 선다"며 "앞에 타면 육우, 뒤에 타면 수입산 소고기가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목장에서 키워서 잡으면 국내산 한우, 외국에서 수입해서 6개월 키우다 잡으면 국내산 육우, 밖에서 잡아서 가져오면 외국산 소고기"며 "당원들과 우리 당을 아끼는 분들이 조직적으로 야권단일후보를 도우려면 국내산 한우 정도는 아니더라도 적어도 국내산 육우 정도 되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이어 "당원들과 소통하면서 당원들과 경선을 하고 그런 과정 속에서 당의 가치를 녹여내고 이런 후보가 나중에 국내산으로 인정받고 우리 소다 이렇게 할 수 있다"며 "식당에서 같은 값이면 국내산을 먹으려 하는 것처럼, 안 대표든 윤 전 총장이든 야권 단일후보가 되고 싶으시면 적어도 국내산 육우는 되시라"고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