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원산행 가능성···별장 인근 해안서 호화요트 포착"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가 강원도 원산 지역을 방문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북한전문매체 NK뉴스는 지난 9~10일 원산 소재 김 총비서 특각(별장) 일대를 촬영한 인공위성 사진 분석하고 인근 해안에서 김 총 비서의 호화 요트가 포착됐다며 이같이 전했다.
 
NK뉴스에 따르면 김 총비서의 요트가 이 지역 위성사진에 찍힌 건 2017년 이후 모두 19회이며, 이 가운데 15회는 김 총비서가 인근 지역을 방문했던 시기와 겹친다.
 
특히 2019년 7월 김 총비서가 함경남포 신포조선소의 신형 잠수함 건조 현장을 시찰했을 때도, 원산 특각 해안엔 김 총비서의 요트가 정박 중이었다.
 
또 지난해 김 총비서의 와병설이 나돌던 당시엔 그의 요트가 원산 특각 인근에 무려 5개월간 머무르기도 했다.
 
이에 따라 김 총비서나 그 가족이 조만간 원산 지역으로 휴양을 가든가 주변 지역을 시찰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의 호화 요트가 강원도 원산 특각(별장) 해안에 정박 중인 모습이 인공위성 사진을 통해 포착됐다. 빨간색 표시가 길이 약 60m짜리의 요트. 사진 NK뉴스 캡처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의 호화 요트가 강원도 원산 특각(별장) 해안에 정박 중인 모습이 인공위성 사진을 통해 포착됐다. 빨간색 표시가 길이 약 60m짜리의 요트. 사진 NK뉴스 캡처

 
NK뉴스는 이달 7~10일 신포조선소 일대를 촬영한 위성사진에선 선박 수리·건조 때 사용하는 부유식 드라이독이 제조창 인근으로 다시 옮겨진 것으로 파악됐다며 김 총비서가 이곳을 방문할 가능성을 점치기도 했다.
 
올 3~4월 신포조선소 위성사진에선 부유식 드라이독의 이동뿐만 아니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 때 사용하는 바지선의 미사일 발사관을 수리 또는 교체한 정황도 포착돼 ‘북한의 신형 탄도미사일잠수함 진수 또는 신형 SLBM 시험발사가 임박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제시됐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