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디지털·글로벌 고삐 144살 워싱턴포스트, 첫 女편집국장 발탁

샐리 버즈비 신임 WP 편집국장. AP=연합뉴스

샐리 버즈비 신임 WP 편집국장. AP=연합뉴스

미국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가 144년 역사상 처음으로 여성 편집국장을 발탁했다. WP는 11일(현지시간) 샐리 버즈비(55) AP통신 편집국장을 WP의 새 편집국장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하며, 다음 달부터 그가 편집국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버즈비는 캔자스대를 졸업하고 1988년부터 세계적 뉴스통신사인 AP에 합류해 백악관·의회 출입기자, 워싱턴지사장 등을 지냈다. 2012년과 2016년 대선을 취재했고, 2017년부터 AP 편집국장에 올랐다.
 
버즈비가 WP 발행인 프레드 라이언 및 사주 제프 베이조스의 면접을 거쳐 이견 없이 편집국장에 발탁됐다. AP에선 2800여명의 기자를 이끌었지만, WP에서 그가 지휘할 편집국 인원은 3분의 1수준인 1000여명가량이다.
 
미국 워싱턴DC에 위치한 워싱턴포스트 사옥. AFP=연합뉴스

미국 워싱턴DC에 위치한 워싱턴포스트 사옥. AFP=연합뉴스

 
라이언 WP 발행인은 버즈비의 발탁 배경으로 세계 각지에서 발생하는 뉴스를 총괄해온 경험을 꼽았다. WP는 세계 각지에서 '몸집 확대'에 주력해왔기 때문이다. 실제로 올해 서울과 영국 런던에 뉴스본부를 열고 24시간 뉴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또 호주 시드니와 콜롬비아 보고타에도 지국을 개설, 미국 이외 지역의 지국을 26곳으로 늘리기로 했다.
 
WP는 세계 거점을 통해 디지털 독자 수를 확대하고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에 대응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WP의 디지털 구독자는 300만 명으로 2016년에 비해 세 배가 됐지만, 경쟁지인 뉴욕타임스(NYT)는 그 두배가 넘는 75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라이언 발행인은 직원들에게 보낸 공지문에서 "미국 안팎에서 새로운 독자를 확대하고 역동적 편집국과 전 세계 지국을 관리할 수 있는 대담한 리더를 추구했다"며 "다양성과 포용의 가치를 공유하고 정치 및 탐사보도에 강점이 있는 세계적 기자를 찾아내려 했다"고 밝혔다.
 
버즈비는 WP의 첫 여성 편집국장으로 발탁된 것에 대해서도 영광이라면서 "우리는 다양성이라는 사안에 있어 안주해서는 안 된다. 얼마나 우리가 진전을 만들어내든 절대 충분치 않다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어 "WP는 정말로 풍부한 기자적 유산과 놀라운 스태프를 보유하고 있다"면서 "성장과 혁신의 시점에 이런 조직에 합류하는 것은 신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마틴 배런 전 WP 편집국장. AP=연합뉴스

마틴 배런 전 WP 편집국장. AP=연합뉴스

 
한편 2013년 편집국장에 취임해 WP의 사세 확장에 크게 기여해온 마틴 배런(67)은 지난 2월 말 은퇴했다. 그는 WP의 디지털전환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 인물이다. 
 
그가 취임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WP를 인수한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는 그를 전폭적으로 지원해왔다. 배런이 WP에 합류할 당시 580명이던 기자수는 1000여명으로 늘었다. 8년간 재임하며 WP가 받은 퓰리처상만 10개다. 
 
배런은 2016년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은 영화 '스포트라이트'의 실제 인물로 대중에게도 유명한 인물이다. 보스턴글로브 편집국장 시절 가톨릭 사제의 성폭력 의혹과 조직적 은폐 시도를 파헤친 것을 바탕으로 이 영화가 만들어졌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