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노조 "백신 휴가 3일 달라"…백신휴가 확산할까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뉴스1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뉴스1

삼성전자 내 최대규모 노조인 한국노총 소속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이 회사에 공문을 보내고 백신 접종자에게 3일 유급휴가를 보장해달라고 요구했다. 백신 접종이 일반 민간 기업으로까지 확산함에 따라 '백신 휴가' 도입 여부가 화두에 오를 전망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노조는 지난 11일 회사 측에 공문을 통해 백신 접종 휴가 기준 수립을 요구했다. 노조는 "정부는 코로나19 예방접종에 따른 부작용을 고려해 유급휴가를 부여하도록 기업에 권고했다"며 "우리 회사 직원들의 접종도 조만간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백신 휴가 기준을 수립해달라"고 촉구했다.
 
특히 노조는 백신을 접종받은 삼성전자 직원 모두에 접종 당일과 이후 이틀까지 총 3일의 유급휴가를 부여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때 이상 반응에 대한 의료진 소견서 등 증빙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백신 휴가를 부여해달라고 회사 측에 추가로 요구했다.
 
노조 관계자는 "내부에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우려와 함께 백신 접종 후 건강 상태 확인 및 회복 시간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있었다"며 이번 공문 전달의 배경을 설명했다.
 
지난달부터 고령층 및 사회복지시설 직원 등 일반인들에게까지 백신 접종이 확대되면서 정부는 '백신 휴가제'를 도입했다. 백신 접종 뒤 이상 반응이 나타나면 의사 소견 없이도 최대 이틀 동안 병가나 유급휴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민간부문에서도 이 같은 내용을 따라달라고 정부는 권고했다.
 
하지만 백신 휴가는 의무가 아닌 권고사항이기 때문에 공공부문이 아닌 기업 등 민간단체가 동참할지는 미지수다.
 
삼성전자는 노조의 백신 휴가 도입 요구에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