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인 여성 4명 목숨 앗아간 총격범 기소…"증오범죄, 사형 구형"

애틀랜타 총격 사건 용의자 로버트 애런 롱. 로이터=연합뉴스

애틀랜타 총격 사건 용의자 로버트 애런 롱.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3월 미국 조지아주(州) 애틀랜타에서 총격을 벌여 한인 4명의 목숨을 앗아간 범인이 기소됐다고 11일(현지시간)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풀턴 카운티 대배심은 총격범 로버트 애런롱을 기소하기로 결정했다. 롱에게는 살인과 흉기 공격, 총기 소지, 국내 테러리즘 등 혐의가 적용됐다. 이밖에 파니 윌리스 검사장은 그에게 증오범죄 혐의를 적용하기로 하고 사형을 구형하겠다는 의향을 밝혔다고 통신은 전했다. 희생된 이들의 인종과 국적, 성별 등이 증오범죄 혐의 적용의 바탕이 됐다는 설명이다.
 
롱의 총격 범죄는 지난 3월 16일 발생했다. 애틀랜타 시내 스파 2곳과 체로키 카운티의 마사지숍 1곳에서 롱은 총격을 가해 8명의 목숨을 빼앗고 1명을 다치게 했다. 당시 애틀랜타 스파 2곳에서 사망한 4명은 모두 여성으로, 한인이었다. 롱은 사건을 벌인 날 승용차로 고속도로를 달리다 부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검거됐다.
지난 3월 18일 총격범 로버트 애런 롱의 사건 현장에서 증오범죄 중단 시위대가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3월 18일 총격범 로버트 애런 롱의 사건 현장에서 증오범죄 중단 시위대가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통신에 따르면 롱에 대한 이번 풀턴 카운티의 기소 결정은 한인 4명이 숨진 애틀랜타 스파 2곳에 대한 범행이 포함됐다. 체로키 카운티의 마사지숍에서 발생한 4명에 대한 총격 살인 행각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 사건은 체로키 카운티에서 별도의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통신은 설명했다.
 
사건 발생 및 롱 검거 초기에는 지역 수사당국의 입장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희생자 8명 중 6명이 아시아계 여성이라는 점에서 특정 인종을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라는 목소리가 높았으나, 수사당국은 롱이 성중독에 빠졌을 가능성이 있고 증오범죄로 판단하긴 이르다는 입장을 밝혔다가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결국 증오범죄 혐의가 적용되게 됐다. 증오범죄가 인정될 경우 처벌이 가중된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