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죽어가며 모디 겨눴다, 코로나 사망 인도 배우 마지막 영상

사진 인스타그램

사진 인스타그램

인도의 한 젊은 배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졌다. 그는 세상을 떠나기 전 남긴 마지막 영상에서 인도의 열악한 의료 환경을 비판하며 씁쓸함을 드러냈다.
 
11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인도의 배우이자 유튜버인 라훌 보라(35)는 지난 9일 인도 수도 델리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투병 중 숨졌다.
 
라훌의 아내 조티 티와리는 이튿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유하며, 그의 사망 사실을 알렸다.
 
영상에서 라훌은 침대에 누워 산소호흡기에 의지한 채 "이 산소는 아주 귀하다"며 "이게 없으면 어지럽고 고통스럽다"고 말했다.
 
또 라훌은 "의료진을 불러도 오지 않는다"며 "그들이 오려면 한 시간 또는 그 이상의 시간이 걸리고, 그때까지 나는 어떻게든 혼자 견뎌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최선을 다해 말했지만 중간중간 숨이 차는듯한 모습을 보였다.  
 
라훌은 지난 8일 페이스북에 남긴 마지막 게시물에서도 "내가 더 나은 치료를 받았다면 나는 살았을 것"이라고 썼다. 그는 이 게시물에 나렌드라 모리 인도 총리와 마니시 시소디아 부총리의 페이스북 계정을 태그했다.
 
인도의 연극 감독이자 극작가인 아르바인드 가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도유망한 내 배우가 이제 (세상에) 없다. 어제 라훌은 '내가 적절한 치료를 받았다면, 나 역시 살 수 있었을 것이다'고 말했다. 라훌, 우리 모두는 당신을 구하지 못했다. 우리의 잘못이다"며 라훌을 추모했다.
 
한편 인도는 현재 하루 30만명 안팎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는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다. 특히 확진자 폭증으로 사실상 의료체계 붕괴 상태에 놓이면서 피해가 커지고 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인도에서는 지금까지 2266만명이 코로나19에 걸렸으며 24만명이 사망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