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간 확 바꿔 SNS 입소문 타니, 평일에도 북적

롯데몰 여수점에 설치한 ‘크리스탈 트리’. 스트리트 주얼리 브랜드 ‘은가비’와 협업해 바닥부터 천장까지 닿는 원형 기둥을 장식했다. [사진 롯데쇼핑]

롯데몰 여수점에 설치한 ‘크리스탈 트리’. 스트리트 주얼리 브랜드 ‘은가비’와 협업해 바닥부터 천장까지 닿는 원형 기둥을 장식했다. [사진 롯데쇼핑]

“여수에서 가장 멋(엣지)있는 공간을 만들어 달라.”
 

마트 리모델링한 롯데몰 여수점
크리스탈 트리, 미디어 아트 설치
지역밀착형 매장으로 인기몰이

롯데쇼핑의 ‘여수 프로젝트’는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부회장)의 이 주문에서 시작됐다. 여수시 구도심인 국동에 있는 롯데마트 여수점은 5개월에 걸친 리모델링 끝에 지난 5일 ‘롯데몰 여수점’으로 다시 문을 열었다. 지난 7일 찾은 롯데몰 여수점은 평일 오후인데도 손님들 발길로 북적였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마트 입지가 다소 떨어지지만, 재개장 이후 입소문이 나면서 찾는 손님이 많아졌다”고 말했다. 이곳은 몇달 전만 해도 영업면적 1만5000㎡ 중 약 30%가 공실일 정도로 영업난에 허덕였다. 하지만 백화점 상품기획자(MD)들의 손길이 닿으면서 분위기가 확 바뀌었다. 지난해 10월 꾸려진 여수 프로젝트팀은 백화점 입점 브랜드들을 유치하는 일부터 시작했다. 여수는 전라권 시군구 중에서 가구 소득 1위 도시지만, 백화점이 들어서기엔 다소 적은 30만 인구의 상권이다. 롯데쇼핑은 백화점 대신 마트에 백화점의 트렌디한 감성(패션·리빙)을 입힌 ‘지역밀착형 쇼핑몰’로 새로운 실험에 나섰다.
 
허영만 작가의 웹툰 배경인 노아스로스팅. 이곳은 오션뷰 전망에 서점과 베이킹 클래스 공간까지 갖춘 복합문화공간이다. 추인영 기자

허영만 작가의 웹툰 배경인 노아스로스팅. 이곳은 오션뷰 전망에 서점과 베이킹 클래스 공간까지 갖춘 복합문화공간이다. 추인영 기자

일단 1층 롯데마트가 과감하게 탈바꿈했다. 가정간편식 전문관 규모를 2배로 키우고, 와인과 캠핑용품 전문 매장도 확충했다. 헬스앤뷰티(H&B) 전문 매장인 ‘롭스’는 기존보다 품목을 2~5배 늘린 ‘롭스 플러스’를 전국 최초로 선보였다. 2층과 3층은 이른바 ‘인스타그래머블’(인스타그램에 올릴 만한 공간)로 꾸몄다. 바닥부터 천장까지 원형 기둥을 주얼리로 장식한 ‘크리스탈 트리’, 미디어 아트로 여수 바다를 재현한 ‘포켓 라운지’ 등을 설치했다. 2층에는 삼성전자, 템퍼, 다우닝, 한샘리하우스 등이 입점해 가구·가전부터 리빙 소품까지 원스톱 쇼핑이 가능하다. 유명 해외패션 편집숍 ‘탑스’도 입점했다. 3층은 키즈특화공간과 복합문화공간으로 꾸몄다. 키즈스콜레, 그레이트북스 등 여수에선 보기 어려웠던 아동 서적·교구 등 7개 브랜드가 입점한 동심마루와 허영만 작가의 웹툰 배경인 카페 ‘노아스로스팅’이 들어섰다.
 
반응은 폭발적이다. 개장 첫날 문을 열기도 전부터 정문 앞에 긴 줄이 늘어섰고 매출도 당초 목표보다 2배나 높았다. 여수점 직원들이 “텅텅 비었던 주차장(650대 규모)이 이렇게 꽉 찬 모습은 처음 본다”고 말할 정도다. 강성현 롯데마트 대표는 “정형화된 포맷을 탈피한 새로운 롯데몰 여수점을 성공 사례로 만들어 롯데마트의 새로운 공간 혁신 매장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여수=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