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정부 4년간 서울 아파트 청약 경쟁률 6배 됐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4년간 서울 등 수도권 아파트 청약 경쟁률이 크게 높아졌다. 당첨에 필요한 청약가점도 치솟았다. 11일 부동산 정보업체인 부동산114와 직방이 한국부동산원의 청약홈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서울 아파트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은 최근 1년간(지난해 5월~지난 4월) 평균 94.1대 1이었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직후 1년간(2017년 5월∼2018년 4월)의 청약 경쟁률이 평균 15.1대 1이었던 것과 대조적이다.
 

1순위 15대 1서 94대 1로 높아져
경기 4.5배…부산은 1년새 5배로
분양가 상한제로 로또청약 열풍

경기도에선 같은 기간 1순위 청약 경쟁률이 6.1대 1에서 27.3대 1로 높아졌다. 인천에선 같은 기간 6.5대 1에서 22.8대 1로 상승했다. 5대 지방 광역시(부산·대구·대전·광주·울산) 중에선 부산의 청약 경쟁이 가장 치열했다. 부산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은 문 대통령 임기 3년째(2019년 5월~지난해 4월)에 13.2대 1이었다가 임기 4년째(지난해 5월~지난 4월)에는 69.2대 1로 상승했다.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를 도입한 이후 ‘로또 청약’이란 말이 나올 정도로 분양가와 주변 시세의 격차는 크게 벌어졌다. 일단 새 아파트를 분양받으면 상당한 시세 차익을 얻을 수 있다고 기대한 청약자들이 분양 시장에 몰렸다. 지난해 7월 말 임대차 2법(전·월세 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을 시행한 이후 전·월세 시장이 불안해진 것도 청약 경쟁률을 높인 요인이라고 업계 관계자들은 전했다.
 
지난해 서울에서 청약 경쟁이 가장 치열했던 곳은 강동구 상일동의 고덕아르테스미소지움이었다. 지난해 10월 분양한 단지로 1순위 최고 청약 경쟁률은 537대 1이었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해 전용면적 84㎡ 기준으로 최고 분양가는 8억6600만원이었다. 당시 인근 아파트 실거래가(고덕동 고덕아이파크 전용면적 84㎡)가 15억원대였던 것을 고려하면 당첨자는 수억원대 시세 차익을 기대할 수 있었다고 업계에선 보고 있다.
 
경기도에선 지난 1월 분양한 성남시 수정구 창곡동의 위례자이더시티가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74가구 모집에 1순위 청약자 4만5700명이 몰려 경쟁률은 617.1대 1이었다. 전용면적 84㎡의 분양가는 7억2900만원이었다.
 
서울에서 청약 당첨 커트라인(청약가점 최저점)은 2017년 평균 45.5점에서 올해는 64.9점으로 올랐다. 3인 가족(15점)이라면 무주택 기간 15년 이상(32점)에 청약통장 가입기간 15년 이상(17점)의 조건을 모두 채우더라도 청약 당첨이 어렵다는 얘기다. 경기도에서 당첨 커트라인은 2017년 36.3점에서 올해 42.9점, 인천에선 같은 기간 33.1점에서 46.8점으로 올랐다. 함영진 직방 데이터랩장은 “당첨 가능성이 낮은 30대가 새 아파트 청약을 포기하고 기존 주택 매수로 돌아서면서 ‘패닉바잉’(공황매수) 등 현상도 나타났다”고 말했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