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플레의 경고…국채 금리가 수상하다

국채 금리 등 시장금리가 상승하면서 은행 대출금리도 상승하고 있다. 사진은 11일 서울의 한 은행 창구에서 고객들이 업무를 보는 모습. [뉴스1]

국채 금리 등 시장금리가 상승하면서 은행 대출금리도 상승하고 있다. 사진은 11일 서울의 한 은행 창구에서 고객들이 업무를 보는 모습. [뉴스1]

주춤하던 국고채 금리가 장기물을 중심으로 다시 들썩이고 있다. 올해 정부가 대규모 국채 발행을 예고하면서 채권 시장에선 국채 공급이 증가할 전망이다. 국채 공급이 늘어나는 건 국채 가격 하락(금리 상승)의 요인이다. 구리 등 원자재 가격이 뛰면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경고음도 켜졌다.
 

10년물 2.139% 올 최고점 재근접
경기회복에 물가 뛰자 국채 들썩
미국도 이달 들어 1.63%로 급반등
정부, 국채 발행한도 186조 사상 최대
대출금리도 올라 소비에 찬물 우려

11일 금융투자협회 채권정보센터에 따르면 10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날(연 2.134%)보다 0.005%포인트 오른 연 2.139%로 거래를 마쳤다. 연중 최저였던 지난 1월 5일(연 1.691%)과 비교하면 0.448%포인트 상승했다. 다만 만기가 상대적으로 짧은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11일 연 1.128%로 전날보다 0.008%포인트 내렸다.
 
다시 오르는 국고채 금리.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다시 오르는 국고채 금리.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10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지난 3월 15일(연 2.152%)을 고점으로 지난달 22일까지는 내림세였다. 하지만 지난달 23일을 고비로 오름세로 돌아선 모습이다. 미국 국채 금리도 비슷한 움직임이다. 지난 3월 연 1.7%대로 뛰었던 미국의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지난달 말에는 연 1.5%대로 내렸다. 지난 10일에는 연 1.63%까지 반등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국회를 통과한 올해 예산안에서 국채 발행 한도는 176조4000억원이었다. 여기에 1차 추가경정예산으로 9조9000억원을 추가했다. 이로써 올해 국채 발행 한도는 역대 최대인 186조3000억원으로 늘었다.
 
경기 회복과 물가 상승 기대감은 국채 금리를 끌어올리는 또 다른 ‘불씨’다. 시장금리와 물가 상승은 밀접하게 연결돼 있다. 만일 물가가 오르는 만큼 시장금리가 오르지 않는다면 투자자 입장에선 돈의 실질 가치가 떨어지는 만큼 손해를 본다.
 
주택담보대출 금리 추이.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주택담보대출 금리 추이.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한국은행은 지난해 5월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인 연 0.5%로 내렸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기준금리를 사실상 제로 수준(연 0~0.25%)으로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시장금리는 중앙은행 기준금리와 별도로 활발하게 움직이는 모습이다. 10년 만기와 3년 만기 국채의 금리 차이도 벌어지고 있다. 올해 초에는 0.769%포인트였지만 11일에는 1.011%포인트로 확대했다. 상대적으로 장기 금리의 상승 폭이 컸다는 의미다.
 
백석현 신한은행 이코노미스트는 “올해 하반기에는 10년물(10년 만기) 국고채 금리가 이전 고점(연 2.152%)을 넘어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환종 NH투자증권 채권·외환·상품 리서치센터장은 “세계 경기 회복으로 원자재를 비롯해 반도체 공급 부족이 나타날 수 있다”며 “인플레이션 부담감은 채권 금리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시장금리가 오르면 은행의 대출금리도 따라서 오른다. 은행들이 변동금리 대출에서 지표로 사용하는 5년 만기 금융채 금리(AAA등급)는 11일 연 1.832%였다. 올해 초(연 1.536%)와 비교하면 0.3%포인트가량 상승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3월 예금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중평균)는 연 2.73%였다. 한 달 전(연 2.66%)보다 0.07%포인트 올랐다. 지난해 8월(연 2.39%) 이후 7개월 연속 오름세다. 일반 신용대출 금리는 지난 3월 연 3.7%로 지난해 2월 이후 가장 높았다. 김인응 우리은행 영업본부장은 “올해 말로 갈수록 (고객의) 대출 이자 부담이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가계 빚이 1700조원(지난해 말)을 돌파한 상황에서 시장금리 상승은 소비 회복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조영무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금리가 오르면 대출자의 이자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며 “이자 부담이 자칫 소비 침체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