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탈중국·반도체·방역…대만 세 날개로 난다

대만

대만

한때 중국의 견제로 변방으로 밀렸던 대만이 반도체 기술과 탈중국을 등에 업고 다시 부상하고 있다. 11일 대만 통계청에 따르면 대만의 올해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전 분기 대비 3.09%를 기록했다. 한국(1.6%)의 약 2배다. 올해 대만의 경제성장률은 전년 대비 최고 8%에 달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4%대 성장을 목표로 하는 한국보다 훨씬 높다.
 

미·EU의 첨단산업 탈중국 수혜
반도체 파운드리 세계 1위 질주
방역 모범국, 올 성장률 8% 예상
1인당 국민소득, 한국 턱밑 추격

이는 우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차이에서 나왔다는 게 전문가의 지적이다. 대만 정부는 지난해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중국인 입국을 차단해 추가 확산을 막았다. 대만은 지난해 2분기 역성장(-0.73%)한 이후 3분기(4.34%)·4분기(1.43%)부터는 큰 폭 반등을 이뤘다.
 
2017년 이후 연 단위로 살펴봐도 2018년을 빼면 모두 대만의 경제성장률이 한국보다 높다. 대만의 선전이 이어지면서 한국과의 격차도 줄기 시작했다. 지난해 대만의 1인당 실질 국민총소득(GNI)은 2만9230달러로 한국(3만1755달러)을 바짝 쫓고 있다. 지금 추세면 2~3년 뒤에는 1인당 GDP에서 한국을 역전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2018년에는 격차가 7142달러까지 벌어지기도 했다.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산업의 성장도 한몫했다. 대만의 TSMC는 세계 파운드리 시장 점유율 60%를 차지한다. 미국이 반도체 연구개발(R&D)과 설계 같은 ‘돈 되는 분야’에 집중하는 사이, TSMC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인건비를 바탕으로 위탁생산 분야를 개척했다.
 
대만 정부의 ‘지원사격’도 있었다. 중소·중견기업 위주 산업구조를 가진 대만은 한국처럼 세계적 위상을 가진 대기업이 없어 한국에 밀렸다는 분석이 많았다.  
 
차이잉원, 미국·일본과 동맹 강화 … “FTA 등 통상협정 참여 포석”
 
이에 대만 정부는 TSMC에 전폭적 지원을 해 세계적 기업으로 육성했다. 최근 극심한 가뭄에도 벼농사에 쓸 물까지 끌어다 TSMC를 지원할 정도다.
 
김양팽 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TSMC는 파운드리에만 집중하는 데다 축적한 기술력도 상당하다”며 “메모리 등 다른 분야에도 투자해야 하는 한국 기업이 따라가기가 만만치 않다”고 했다.
 
코로나19 이후 국제사회의 탈중국 흐름도 기회가 됐다. 대만 정부는 6대 핵심전략산업 공급망을 미국 등 서방진영과 연계해 재편하는 작업을 추진 중이다. 한국처럼 대만도 무역에서 중국 의존도가 높지만 미국의 중국 배제 기조에 과감하게 동참했다.
 
실제 대만은 미국의 중국 제재 이후 화웨이·SMIC 같은 중국 기업과 거래를 끊었다. 또 TSMC는 미국 제재 명단에 이름을 올린 중국 페이텅의 생산 주문을 받지 않기로 했다. 지난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반도체 공급망 회의’ 참석 이후 내린 결정이다. 일본과의 동맹은 강화했다. 최근 TSMC는 186억 엔을 투자해 일본 쓰쿠바시(市)에 반도체 후공정 분야 연구회사를 설립할 계획이다. 설계(미국)-생산(대만)-소재·장비(일본)로 이어지는 3각 동맹을 강화해 글로벌 공급망을 주도하겠다는 의도다.
 
이런 대만의 행보는 미국을 업고 국제사회에 다시 복귀하기 위한 전략적 선택으로 풀이된다. 안덕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과거 대만은 중국의 견제 때문에 자유무역협정(FTA) 등 다른 나라와의 통상 분야에서 철저히 배제됐는데 그 수혜를 한국 기업이 누려왔다”면서 “하지만 대만이 미국 지원으로 통상 협정에 참여하기 시작하면 한국 기업에 위협이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세종=김남준 기자 kim.nam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