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노동인구 4000만명 감소…“1~2년 내 인구 정점 예상”

중국이 11일 발표한 제7차 인구조사 결과 지난 10년간 노동인구가 약 4000만 명 감소하고, 65세 이상 인구는 7000만 명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인구는 14억1177만8724명이었다. 사진은 베이징의 공원에서 노인이 어린이를 업고 산책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중국이 11일 발표한 제7차 인구조사 결과 지난 10년간 노동인구가 약 4000만 명 감소하고, 65세 이상 인구는 7000만 명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인구는 14억1177만8724명이었다. 사진은 베이징의 공원에서 노인이 어린이를 업고 산책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중국 인구가 지난해 11월 기준 14억1177만8724명으로 집계됐다. 2010년(13억3972만 명)보다 5.38% 늘어 연평균 0.53% 증가했다. 2000∼2010년 연평균 증가율(0.57%)보다 0.04%포인트 하락해 인구 증가율이 둔화했다.
 

65세 이상 13.5% ‘고령사회’ 초읽기
가구당 인구 2.62명 핵가족화 가속
인구보너스 사라져 경제둔화 예상
2035년 연금기금 고갈 우려 나와

중국 국가통계국은 10년마다 시행하는 인구 총조사(센서스)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지난 10년간 중국의 노동 인구(15~59세)가 6.79%(약 4000만 명) 줄면서 고령사회(65세 이상 인구 14%) 진입을 눈앞에 뒀다. 고령사회 기준이 되는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지난해 1억9063만 명(13.50%)으로 10년 전보다 7000만 명 넘게 늘었다.
 
당초 지난달 초로 예정됐던 결과 발표가 늦어지면서 중국 인구가 감소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지난달 28일 “1950년대 말 마오쩌둥의 대약진 운동 이후 60년 만에 처음으로 인구 감소를 보고할 예정”이라고 보도해 중국 정부가 반발했었다.
 
늙어가는 중국.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늙어가는 중국.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보도와 달리 중국 인구가 감소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인구 증가율이 둔화한 것은 사실이다. 일부 전문가는 중국 인구가 1∼2년 뒤 정점에 도달할 것으로 본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내년에 인구 감소가 시작될 수 있다고 지난달 보도했다. 현 추세라면 중국이 인도에 인구 1위 자리를 내주는 것도 몇 년 남지 않았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유엔은 2017년 보고서에서 인도가 2024년 즈음에 중국을 제치고 세계 인구 1위에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엔에 따르면 인도 인구는 지난해 기준 13억8000만 명으로 추산된다.
 
중국은 급속한 인구 증가를 막기 위해 1978년 강제적으로 ‘한 가정, 한 자녀 정책’을 도입했지만 이 정책은 결과적으로 실패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가파른 출산율 저하에 놀란 중국 정부가 뒤늦게 2016년 ‘2자녀 정책’을 전면 시행하고 나섰으나, 가임 연령 여성 인구 감소와 경제적 부담으로 인한 출산 기피로 효과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중국 인구의 저속 성장 추세가 이어지면서 ‘인구 보너스’ 효과가 빠르게 사라질 전망이다. 노동력 감소에 따른 경제 둔화가 우려된다. 이미 중국의 생산가능인구는 2015년부터 감소세로 전환됐다.
 
노령화 속도도 문제다. 중국은 2001년 고령화 사회(65세 이상 인구 7%)에 진입했다. 내년에 고령사회(14%)가 되면 21년이 걸리는 셈이다. 이는 프랑스 126년, 미국 73년, 독일 40년, 일본 24년에 비해 빠른 속도다. 한국은 18년 걸렸다.
 
고령층을 부양할 사회자원 부족도 문제다. 중국의 2019년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1만 달러다. 고령 인구 비중이 12.6%일 당시 한국·미국·일본은 모두 1인당 GDP가 2만4000달러를 넘었다. 중국에서는 2035년 연금 기금 고갈 사태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황원정(黃文政) 중국국제화센터 연구원은 “중국 인구 위기의 속도와 규모는 상상보다 빠르고 크다”며 “끔찍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한다.
 
중국의 남녀 비율은 남성이 51.24%로 여성(48.76%)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비(여성 100명당 남성 비율)는 105.7로 2010년(105.2)과 큰 차이가 없었다. 중국의 핵가족화 현상도 가속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가구당 인구는 2.62명으로 1964년(4.43명), 2010년(3.10명)보다 줄었다.  
 
베이징=신경진 기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