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영길 “청와대에 여당 의원 휘둘리는 것 바꾸겠다”

송영길

송영길

“청와대에 여당 의원들이 휘둘리는 것을 바꾸고, 당이 중심이 되는 대선을 만들겠다.”
 

여당 재선의원들과 비공개 간담회
송 대표 “당 중심 대선 만들 것”
임·박·노 장관 임명 놓고 격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오전 국회 본청 예산결산특위 회의장에서 열린 당 재선 의원들과의 비공개 간담회에서 했다는 말이다. 송 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최저임금 인상 정책 등을 언급하며 “국회의원 180여 명을 놓고 청와대 정책실장이 강의하듯 하는 것부터 바뀌어야 한다. 여당 의원들이 청와대 실장을 앞에 놓고 (정책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고용진 당 수석대변인은 송 대표 발언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이 전문성을 확보해야 한다는 취지였다”고 부연했다. 그는 “(송 대표가)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소득주도성장 등 이론을 비판 없이 듣고 강연식으로 흡수해서 따라서야 되겠느냐고 말했다”며 “의원들이 공부해서 청와대 정책실장들에게 거꾸로 설명할 수 있도록 역량을 높이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간담회는 1시간 30분 동안 열렸다. 송 대표는 중간에 반도체특위 회의 때문에 먼저 자리를 떴다. 하지만 재선 의원들은 당·청 관계에 대한 근본적 변화를 촉구하는 등 격한 발언을 쏟아냈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인 유동수 의원은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도 하나하나 따지지 않은 탓에 당이 청와대 정책을 수행하기 바빴다”고 말했다. 조응천 의원은 “그간 ‘국민이 180석을 준 의미를 받들어 모신다’며 법안과 예산을 강행처리한 것 때문에 민주당이 오만하게 보였다”고 지적했다. 위성곤 의원은 ‘조국(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대한 반성을 공개적으로 요구해 강성 당원들에게 문자폭탄을 받은 20·30세대 초선 의원들을 보호하자고 주장했다. 위 의원은 “‘초선 5적’이라고 하는데 저는 의적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내로남불’에 대해 우리가 공식적으로 한 번이라도 논의하고 반성한 적 있느냐”는 자성론도 나왔다.
 
야당이 지명 철회를 요구한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거취 문제를 놓고도 치열한 논쟁이 벌어졌다. 김병욱 의원은 “임 후보자는 여성 후보자라는 점에서 보호받아야 할 측면도 있지만 그럼에도 결단이 필요하다”며 “당 지도부가 대통령의 10일 발언과는 별개로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임명 강행론도 나왔다. 한 친문 성향 의원은 “야당 협조를 구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되 안 되면 강행처리를 불사해야 한다. 그러라고 많은 의석수를 받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현석·김준영·남수현 기자 oh.hyunseok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