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폰엔 여성 사진 300장…버스 몰카범 "애정결핍이라 그랬다"

경찰 마크. 사진 JTBC 캡처

경찰 마크. 사진 JTBC 캡처

버스 안에서 한 남성이 여성들의 신체를 몰래 찍다가 승객들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성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3일 오후 6시쯤 서울 영등포구에서 운행 중이던 버스 안에서 여성의 신체를 자신의 휴대전화로 몰래 찍은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A씨의 행동을 수상히 여긴 승객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에서  체포했다.
 
A씨의 휴대전화 안에는 여성을 몰래 찍은 사진이 300장 넘게 들어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애정결핍이어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수사 사항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