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단결근땐 2000만원"…투자하라더니 PC방 노예로 부렸다

 
[일러스트=이정권 기자]

[일러스트=이정권 기자]

불공정계약서를 족쇄 삼아 20대 동업자들을 노예처럼 부리며 장기간 학대하고 감금한 혐의를 받는 피시방 업주가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전남 화순경찰서는 11일 특수상해, 특수폭행, 감금, 협박 등 혐의로 A씨(35)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8년 9월부터 최근까지 피시방 동업자 관계인 B씨 등 20대 6명을 상대로 폭행을 일삼은 혐의를 받고 있다.
 
B씨 등은 피시방 투자자를 모집한다는 광고를 보고 A씨와 공동투자 계약을 맺었다. A씨는 피시방 12곳을 운영하며 B씨 등을 직원처럼 부렸지만 정작 수익금이나 급여 등 대가를 제대로 지급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B씨 등은 ‘무단결근 시 하루 2000만원씩 배상’ 등 불리한 계약 조건 때문에 화순군 한 아파트에서 감금 생활같은 합숙을 하며 A씨 지시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피해자들이 제대로 근무를 하지 않는다며 폭행을 한 혐의도 있다. 
 
특히 A씨가 이들에게 성적인 가혹 행위를 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돼 A씨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도 받고 있다. 
 
이번 사건은 피해자들의 부모가 이러한 사실을 알고 경찰에 신고해 A씨를 검거하면서 드러났다. 경찰은 A씨가 매출 하락 등을 이유로 폭행과 가혹행위를 일삼은 것으로 파악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화순=백경서·진창일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