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튼 지휘봉 잡은 롯데, 첫 경기는 역전패

8회 역전 스리런포를 터트린 SSG 최정. [뉴스1]

8회 역전 스리런포를 터트린 SSG 최정. [뉴스1]

유통 라이벌의 두 번째 대결에서도 SSG 랜더스가 웃었다. 롯데 자이언츠 래리 서튼 감독은 첫 경기에서 패했다.
 

SSG 최정 8회초 역전 스리런포
롯데 마무리 김원중 블론세이브

SSG는 1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경기에서 6-4 역전승을 거뒀다. 4일 인천에서 열린 창단 첫 경기에서 롯데를 5-3으로 이긴 SSG는 롯데전 2연승을 이어갔다.
 
롯데는 이날 허문회 감독을 경질하고, 2군 사령탑이었던 서튼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겼다. 서튼 감독은 갑작스럽게 팀을 맡은 뒤 라인업에 변화를 줬다. 이대호를 3번, 안치홍을 4번, 손아섭을 5번으로 조정했다. 엔트리도 2군에서 좋았던 송재영과 정우준(이상 투수), 신용수(외야수)를 올렸다. 신용수는 이날 바로 선발 출전했다.
 
분위기는 좋았다. 1회 말 1사 만루에서 나온 손아섭의 땅볼로 선제점을 올렸다. 1-1로 맞선 4회엔 김준태의 적시타, 신용수의 적시타가 터지면서 3-1로 앞서갔다. 5회 2사 만루에선 이대호가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4-1로 달아났다. 에이스 댄 스트레일리는 3회 초 최정에게 솔로홈런 하나를 내줬지만 6이닝 4안타 2볼넷 6탈삼진 1실점 호투를 펼쳤다. SSG는 7회 정의윤이 진명호를 상대로 솔로포를 쳐 한 점을 따라붙었다.
 
취임 첫 날 인터뷰에 나선 래리 서튼 신임 롯데 감독. [연합뉴스]

취임 첫 날 인터뷰에 나선 래리 서튼 신임 롯데 감독. [연합뉴스]

서튼 감독은 8회 승부수를 던졌다. 마무리 김원중을 일찍 올렸다. 실패였다. 최지훈에게 솔로포를 맞은 김원중은 제이미 로맥에게 안타, 추신수에게 볼넷을 준 뒤 최정에게 역전 3점 홈런을 얻어맞았다. 6-4. SSG는 9회 초에도 오태곤의 1타점 2루타로 7-4를 만들었다.
 
롯데는 9회 말 공격에서 반격을 펼쳤다. 선두타자 이대호가 홈런을 쳐 5-7로 따라붙었다. 이어 안치홍의 2루타, 손아섭의 안타로 무사 1,3루를 만들었다. 딕슨 마차도의 희생플라이가 나오면서 스코어는 6-7이 됐다. 그러나 2사 1, 2루에서 대타 이병규가 2루 땅볼로 물러나면서 그대로 경기가 끝났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