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든, 北에도 백신 외교 할까…CNN "행정부 관리들 검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미국의 경제 상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미국의 경제 상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백신 외교'에 시동을 걸고 있는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에도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CNN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백신 지원이 북한을 핵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는 지렛대가 될 수 있을 지 검토한다는 뜻이다.
 
CNN은 사안에 능통한 복수의 관리들을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는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백신을 지원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전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이 코로나19 펜데믹이 끝날 때까지 미국에 도전하지 못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런 이유로 미국의 백신 외교가 행정부 초기 북한과의 관계에 윤활유가 될 수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현직 관리자들은 말했다.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소속 수미 테리 선임연구원은 "백신 외교는 (미국과 북한의) 교착 상태를 깰 수 있는 쉬운 방법"이라며 "바이든 행정부가 대북 제재 해제와 관련해 할 수 있는 게 많지 않기 때문에, 북한에 줄 수 있는 다른 '당근'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물론 이는 "북한이 백신에 대해 얼마나 절박한지에 달렸다"고 그는 덧붙였다.
 
행정부 안에서는 회의적인 시각도 있다. 어떤 인도주의적 접근도 제재 완화를 고집하고 있는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지 못한다는 것이다. 애초 북한이 미국에 공개적으로 백신을 요구하거나 미국의 지원을 받아들일 가능성도 작다고 보는 관리들도 있다.
 
바이든 행정부의 한 고위 관리는 "북한이 인도적 지원을 요청하면 고려할 수 있지만, 그럴 경우 주민들에게 백신이 도달할 수 있도록 모니터링하는 과정이 동반되어야 하며 현재로서는 미국이 북한에 백신을 지원할 계획이 없다"면서 "북한은 코백스와의 협력도 한국의 지원 제안도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이설주 여사가 지난 5일 군인가족 예술소조 공연을 관람했다고 조선중앙TV가 6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이설주 여사가 지난 5일 군인가족 예술소조 공연을 관람했다고 조선중앙TV가 6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북한 전문가인 비핀 나랑 MIT 교수는 "(만약 미국이) 대단한 제안을 해도 김정은이 이를 받아들이지는 않을 것"이라며 "중국이 이미 북한 엘리트층에 백신을 조용히 지원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어느 정도인지 불분명하기도 하다. 바이러스가 확산하지 않았다는 북한 당국의 주장도 믿기 어렵지만, 대규모 발병 징후도 보이지 않는다는 게 미 정보 당국의 평가다.
 
현재로서는 북한에 대한 백신 지원이 바이든 행정부의 백신 외교라는 큰 그림의 한 조각에 불과하다고 CNN은 전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아직 대북정책의 세부 사항을 구체화하지 않은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과 이란의 핵 프로그램이 미국과 세계의 안보에 심각한 위협을 주고 있다"는 입장만 반복해왔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지난주 "북한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향해 나아갈 방법을 찾는 기회를 갖길 바란다"며 실질적인 행동을 요구했다.
 
북한은 올해 초 바이든 행정부의 대화 제안에 응답하지 않았다. CNN은 미국과 북한의 대화 채널이 어느 정도 수준으로 가동되고 있는지도 불분명하지만, 한 관리는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과 대화를 하려는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 말했다고 전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