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해자 꼭 처벌하겠다" 제천 학폭 피해자 위해 나선 한 기업

중앙포토

중앙포토

충북 제천의 한 중학교 학생이 1년 가까이 학교폭력에 시달렸으나 학교 측이 무마하려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과 관련해서 한 기업이 가해자 처벌을 위해 나섰다.
 
국내 패션브랜드 라카이코리아는 최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천 학교폭력 피해 학생의 어머님으로부터 구제 신청을 받았다”며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가해 학생들의 행동에 화가 나 서둘러 도움을 드리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라카이코리아는 어린이날을 맞아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라는 프로젝트를 시작하며 학교폭력 피해 학생을 돕기 위해 법무법인 변호사 선임 및 법적 소송에 필요한 모든 부분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라카이코리아는 “가해 학생들과 묵인한 2차 가해자들은 끔찍한 짓을 저질러놓고도 장난 그리고 친구라는 위선적인 단어로 아이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었다”며 “학교 폭력 가해자들이 꼭 법적 처벌을 받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끝이 날 때까지 책임지고 도움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민‧형사 소송을 모두 진행할 예정이며 보상금액은 피해 학생에게 전액 전달할 계획이다.  
 
해당 사건은 지난 1일 피해 학생의 어머니가 청와대 국민청원에 ‘아이가 자살하려고 합니다’라는 글을 올리면서 많은 이들에게 알려졌다.  
 
어머니는 “페이스북에 가해 학생이 올린 가방 셔틀 동영상 속 저희 아이가 겁에 질린 듯한 모습을 보고 (피해 사실을) 알게 됐다”며 “가해 학생들은 누군가에게 폭행 및 학대 사실을 발설할 경우 누나와 동생을 가만히 두지 않겠다며 협박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가해 학생들은 제설제와 눈을 섞어 강제로 먹이거나 손바닥에 손 소독제를 붓고 라이터로 불을 붙이고, 학교 담장을 혀로 핥게 하는 등 1년 동안 폭행을 지속했다고 어머니는 전했다. 피해 학생은 각목으로 다리를 가격당해 전치 5주 진단을 받았고, 조약돌과 나뭇가지를 넣은 짜장면을 먹지 않자 머리를 가격당해 뇌진탕 피해를 보기도 했다.  
 
어머니는 또 “학교에서는 폭력에 연루된 학생 중 일부가 공부를 잘한다거나 임원진이라는 이유로 배제해야 한다며 사건을 축소‧무마하려는 것 같다”며 “담임교사는 피해를 본 우리에게 제대로 된 증거를 가져오라는 식으로 말한다”고 했다.  
 
피해 학생의 가족은 5명의 가해 학생을 특정해 제천경찰서에 고소했으며 충북도교육청도 현장 조사에 나선 상황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