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野 "부산·인천서도 해직교사 특채"…감사원에 공익감사 청구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부산과 인천 지역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소속 해직 교사의 특별채용 의혹과 관련해 감사원에 공익 감사를 청구하기로 했다.
 
국회 교육위 야당 간사인 곽상도 의원 등은 시민 653명의 서명을 받아 오는 12일 감사원에 공익감사 청구서를 제출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들은 "2018년 부산교육청과 2014년 인천교육청에서도 전교조 해직교사 특채가 있었다"며 "지원요건으로 '해직된 자'를 특정하고 다른 특별채용보다 접수 기간을 짧게 하는 등 부당한 방식으로 진행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은 전교조 해직교사 5명을 특별채용하도록 부당하게 지시했다는 감사원 감사결과에 따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첫 수사 대상에 올랐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