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든, 주일대사에 거물급 정치인 낙점”

람 이매뉴얼 전 시카고 시장. 사진 NBC

람 이매뉴얼 전 시카고 시장. 사진 NBC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초대 주일 미국 대사로 람 이매뉴얼(61) 전 시카고 시장을 낙점했다고 현지 매체들이 잇달아 보도했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와 AFT 통신, 파이낸셜타임즈(FT) 등은 “백악관에 정통한 복수의 관계자들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이 이매뉴얼 전 시장을 주일 미국대사로 사실상 내정했다”고 보도했다.
 
이매뉴얼 전 시장은 이스라엘 이민자의 아들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초대 비서실장을 지냈다. 2011년 백악관을 떠난 후에는 2019년까지 오바마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시카고에서 시장에 연이어 당선된 거물급 정치인으로 평가된다.  
 
현지 언론은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을 견제하는 정책을 기조로 삼은 만큼 이매뉴얼 전 시장의 기용은 미일 관계의 중요성을 고려한 정치적 의미가 담겼다고 해석했다. AFP 통신은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에 처음 초대한 외국 정상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라는 점에서 일본을 가장 중요한 동맹국으로 여긴다는 점을 여실히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한편 주중 미국 대사로는 정치인이 아닌 전문 외교관 출신 닉 번스(65) 전 국무부 차관이 내정됐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