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민 “조국 상대 소송 의미…‘조로남불’ 잊혀지지 않기 위해”

서민 단국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서민 단국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서민 단국대학교 교수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한 집단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 참여한 이유에 대해 “조로남불이 잊혀지지 않기를 바라서다”라고 밝혔다.
 
서 교수는 1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조국 손해배상소송의 의미’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조로남불’이란 조 전 장관의 이름과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을 합친 신조어다.
 
서 교수는 SNS에서 ‘그런다고 조선이 구해지나’, ‘적어도 오늘 하루는 늦출 수 있지, 나는 그 하루에 하루를 보태는 것이다’라는 tvN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의 대사를 거론했다.
 
이어 “조 전 장관에게 소송을 거는 것은 그가 처벌받거나 반성하길 기대해서는 아니다”라며 “나라를 두 동강 낸 조국 사태와 그 과정에서 저질러진 숱한 조로남불이 잊혀지지 않기를 바라서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러면 이 정권이 단죄될 그 날이 하루라도 당겨지지 않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날 서 교수 등 1618명은 “조 전 장관의 숱한 거짓말과 불법행위 등으로 우울증·탈모·불면증·울화병·자살충돌·대인기피·분노조절 장애를 앓고 있다”며 1인당 100만원씩 총 16억1800만원 상당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했다.
 
한편 이번 소송의 원고 측 대리인 김소연 변호사는 SNS에서 “조 전 장관의 숱한 거짓말은 이미 언론 기사와 조국 본인의 트위터에 전부 기록이 돼 있어 그대로 나열만 하면 되기 때문에 막상 소장으로 작성하는 것이 어려운 일은 아니었다”면서도 “소장을 쓰는 내내 매 쟁점마다 마주하게 되는 인간혐오로 인해 한동안 분노를 가라앉히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지난해 11월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지난해 11월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