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올 4% 성장 충분히 가능…각고의 노력 기울여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제20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제20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특별연설에서 밝힌 경제성장률 4% 달성을 위해 기재부 중심으로 각 부처가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1분기 우리나라의 성장률은 1.6%로 당초 예측의 두 배를 넘었다. 앞으로 매 분기 0.7∼0.8%씩 전기 대비 성장을 계속하면 연 4% 달성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밝혔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5월 1~10일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81.2% 증가했다'는 홍남기 경제부총리의 보고를 들은 뒤 "우리 기업들이 선적할 배가 없어 수출에 차질이 생기는 일이 없도록 적극적으로 대책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심의·의결한 '공직자의 이해충돌방지법'과 관련해 "이 법은 공직 전반의 이해충돌과 부패 소지를 원천적으로 막는 기본법의 성격을 갖는다"며 공직부패 척결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권익위를 중심으로 철저하게 준비할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산재사고를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공약을 충실히 이행하지 못한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추락사고나 끼임 사고와 같은 후진적인 산재사고 때문에 마음이 아프다"며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유관 부처와 TF를 구성해 사고를 줄일 수 있는 강력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